> 글로벌 > 특파원

불매운동 격화, HM 세번째로 큰 중국시장 잃을 처지

인민일보 등 관영언론 '불매운동' 부추겨
중국 전역 445개 매장중 20개 점 문닫아

  • 기사입력 : 2021년04월02일 15:06
  • 최종수정 : 2021년04월02일 15: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스웨덴 다국적 의류 기업 HM의 중국 영업이 신장 면화 사용 중단 선언으로 촉발된 중국 소비자의 불매운동으로 고사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

HM(H&M)은 불매운동으로 중국 영업이 악화하는 가운데 3월 31일 성명서를 통해 '중국 소비자의 신뢰를 얻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중국 소비자들은 이 성명서에 '신장 면화 사용 중단'에 대해 아무 사과도 없고, 아무 성의 표시도 보이지 않는다'며 HM 제품 불매 운동의 끈을 갈수록 조여가고 있다.

이미 주요 온라인 쇼핑몰들이 모두 HM 제품을 철수했고 500개 가까운 중국 전국의 매장이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에 처했으며 일부에선 문을 닫는 매장도 나오고 있다. 유명 스타 황쉬안(黄軒)은 2020년 4월 체결한 HM과의 중화권 모델 계약을 해지했다.

선전의 한 90허우(90後, 1990년대 생) 주민은 HM은 나이키 등과 달리 브랜드 선호도가 낮은 제품으로 소비자들이 '안사도 그만'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불매운동의 파장이 클 것이라고 밝혔다.

한 네티즌은 인터넷 포탈 신랑 블로그에서 '당신들(HM 등 일부 다국적 기업)에게 있어 중국은 놓칠 수 없는 중요한(치명적인)시장이지만 중국 소비자들에게 있어 당신들은 있으나 없으나 하등 상관없는 브랜드다"고 지적했다.

베이징의 한 주민은 과거 한국의 사드 배치 때 한국 기업 롯데가 불매 운동에 부딪혀 결국 중국 사업을 접었다며 HM은 브랜드 로열티가 있는 상품도 아니어서 롯데와 비슷한 운명에 처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2일 봉황망은 주중 외국기업 관계자를 인용, 중국 경제가 코로나19 영향권에서 벗어남에 따라 중국 시장이 많은 기업들의 영업 회복에 튼튼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며 동시에 이번과 같이 정치 압력에 직면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HM이 중국인들의 불매운동에 부딪혀 이 회사의 세게 3대 시장인 중국 시장을 잃을 처지에 놓였다.  2021.04.02 chk@newspim.com

HM에 있어 중국시장은 전체 매출의 6%를 차지하며 세계에서 세번째로 큰 시장으로 알려졌다. 매장 수에 있어서는 약 10%의 비중을 점유하고 있다.

2020년 영업 보고서 기준으로 HM은 중국 본토에만 146개 도시에 걸쳐 모두 445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가운데 최근들어 20개 매장이 문을 닫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HM은 '신장면화 불매' 방침으로 번진 중국인들의 '맞 불매' 운동이 격화하면서 중국 영업이 위기에 처하자 3월 31일 '성명'을 발표, '중국은 매우 중요한 시장이다. 중국 협력사들과 공동발전을 도모하겠다. 다시 중국 소비자와 동료, 협력사들의 마음을 얻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중국 매체와 네티즌들은 '강제 노동 운운하며 신장 면화 사용을 중단하겠다는 일주일 전의 '망언'에 비해 누그러진 태도는 분명하지만 명백한 사과 등의 성의가 결여됐다고 지적했다.

인민일보는 중국 시장은 모두에게 열려있고 비록 광대하지만 악의적으로 중국을 중상모략하는 기업은 결코 환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