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코로나19 'K-방역' 러브콜에 외교부 국제협력 TF 가동

"일본에 마스크 지원, 구체적 검토 안 했다"

  • 기사입력 : 2020년04월20일 16:03
  • 최종수정 : 2020년04월20일 16: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외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대한 외국의 협력 요청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최근 국제협력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가동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함상욱 다자외교조정관이 이끄는 TF는 마스크와 진단키트, 방역복 등의 방역 물자와 검진 노하우 등 유무형 자산을 국제사회에 체계적으로 제공하는 방안을 수립하고 있다.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7일 "우리의 방역모델, 이른바 'K-방역'에 전 세계가 관심을 갖고 주목하고 있다"며 "코로나19 극복 지원을 위해 K-방역 모델을 세계와 공유하는 다양한 방안을 추진하라"고 외교부에 지시한 바 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국격 제고를 먼저 생각하기보다는 당연히 우리가 여력이 있다면 기여해야 한다"며 "국격이나 외교적 위상의 제고가 있다면 자연스럽게 결과로 뒤따라온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해외 외국인 6.25 참전용사의 코로나19 대응을 돕기 위해 마스크를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참전용사는 우리와 각별한 관계도 있어 가장 우선순위를 둘 수밖에 없다"며 "매년 국가보훈처를 중심으로 참전용사에 각종 지원을 하는데 올해는 마스크를 지원하면 좋지 않겠느냐는 논의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보훈처가 검토하고 있고,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협조해 필요한 물량에 대해 예외 인정을 받아 지원하는 방안이 구체적으로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에 대한 마스크 지원과 관련해서는 중앙 정부 차원에서 지원 요청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고위당국자는 "구체적으로 일본에 대해 검토에 착수했다고 볼 단계는 아니다"라며 "지난해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도 있고 여러 현안에서 불편한 게 있지만 정부 기조인 투트랙 원칙을 고수하는 과정에서 검토할 필요가 있으면 그때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