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GAM] "연금보다 짭짤"…'핫'한 美 중고차 시장에 개미 '시선집중'

  • 기사입력 : 2021년06월30일 10:08
  • 최종수정 : 2021년06월30일 10: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29일 오전 11시19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의 중고차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면서 쏠쏠한 수익을 거두는 개인 투자자들이 생기고 있어 관심이다.

28일(현지시각) 마켓워치는 평소 같으면 자동차는 출고해 시동을 거는 그 순간부터 감가상각이 예정돼 있지만 최근 글로벌 반도체 부족 상황과 수요 급증 등으로 중고차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으며 개인 투자자 일부는 이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자동차 전문사이트'에드먼즈(Edmunds)'에 따르면 이달 중고차 평균 가격은 2만6457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카맥스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중고차가 이처럼 귀하신 몸이 된 데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지원책도 한 몫 했다는 분석이다.

지난 3월 11일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3차 경기부양 지원금이 미국인들의 계좌에 꽂히면서 중고차 수요도 동반 급증했다는 것이다.

노동부에 따르면 천정부지로 치솟는 중고차 가격은 지난달 인플레이션 급등에도 3분의 1 정도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가격은 지난 4월에는 역대 가장 가파른 10%가 뛰었고, 5월에는 7.3%가 추가로 올랐는데 같은 달 물가상승세도 전년 대비 5%를 기록해 2008년 이후 가장 큰 상승세를 기록한 바 있다.

중고차 가격이 빠르게 뛰면서 일부는 정상 판매가격보다 더 높은 수준으로 오르는 경우도 생겼는데, 이렇게 뜨거운 중고차 시장 상황을 활용하는 개인 투자자들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개미 투자자인 아담 샤키는 마켓워치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투자 포트폴리오에서 가장 가치 있는 자산은 비트코인도, 테슬라 주식도 아닌 자신의 2017 현대 쏘나타 하이브리드 중고차라고 말했다.

켈리블루북에 따르면 연초만 하더라도 해당 차량 가격은 1만2700달러 정도였지만 현재 가격은 1만8600달러 부근까지 약 50% 정도가 올랐다. 샤키가 2017년 신차를 구매하던 당시 지불했던 금액의 절반보다도 높은 수준으로, 수익률로만 보면 같은 기간 퇴직연금인 401K 증가율보다도 네 배 넘게 높은 수준이다.

마켓워치가 인터뷰한 26세 미국인 남성 로렌조 갈린도의 경우 지난 3월 3만3000마일을 뛴 2018년형 혼다 어코드 스포츠 차량을 2만1000달러를 주고 구입했는데 최근 중고차 거래앱인 쉬프트(Shift)에 나타난 차량 가격은 2만5500달러로 구매 당시보다 4500달러가 더 올라 있었다.

해당 차량을 팔고 얻은 수익으로 신용카드 대금을 지불한 뒤 이달 초 3만7000달러를 주고 신형 마쯔다 CX-5를 새로 구입한 갈린도는 중고차 가격이 올라 더 낮은 금리에 차량담보 대출을 받을 수 있었다면서 중고차 가격 상승으로 일석이조 효과를 누렸다고 밝혔다.

크레딧 카르마 소속 자동차 담당이사 존 샐즈버그는 중고차 가격 상승세를 이용해 차량담보 대출을 받은 차량 소유주들은 더 낮은 금리로 갈아타는 계기로 활용할 것을 추천했다. 차량담보 대출 금리는 감가상각 되는 자동차 가치에 따라 산출되는데 차량 가격을 높게 평가 받을수록 금리 우대를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