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2020국감] 강경화, 잇단 외교부 성비위 사건에 "리더십 한계 느껴"

"폐쇄적인 남성 위주 조직에서 탈바꿈하는 전환기"
"대통령이 리더십 한계 평가하면 합당한 결정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10월26일 17:13
  • 최종수정 : 2020년10월26일 1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6일 해외공관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성비위 사건과 관련해 "리더십의 한계를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이 "장관 취임 이후 잇따른 외교부의 성비위, 복무기강 해이 사건의 부실한 처리 과정은 외교부 조직에 대한 근본적인 불신은 물론 장관의 리더십에 대한 근본적 문제를 제기하는 수준까지 와 있다"고 지적한 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20.10.26 leehs@newspim.com

강 장관은 "성비위, 기강해이 사건과 관련해 국회에 제가 보고를 올 때 마다 의원들이 끊임 없이 지적해주고 있지만 여러 사건 사고가 끊임 없이 일어나는 데 대해서는 그 누구보다 장관인 제가 리더십의 한계를 느끼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거꾸로 생각해보면 외교부가 수십년 동안 폐쇄적인 남성 위주의 조직에서 탈바꿈하고 있는 전환기가 아닌가 싶다"며 "우리 사회의 권리 의식, 직원들의 권리 의식이 높아지고, 부당하다는 신고를 안전하고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으므로 과거에는 직원들이 어디에 가서 하소연을 할 수 없었는데 지금은 신고와 조사도 즉각적으로 할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사건들이 불거지고 그만큼 조사되고 징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건 한 건 들여다보면 완벽하게 처리됐다, 더 이상 조치 필요 없다는 결론을 내리기 어려울 수 있는 경우도 있다"며 "뉴질랜드 행정 직원에 대한 성희롱 사건이 전형이었다고 생각한다. 외교부 차원에서도 추가 조사해서 추가 조치가 취해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강 장관은 "지금 리더십이 한계에 도달했다고 국민들이 평가하고, 대통령이 평가하면 합당한 결정을 하실 것으로 생각된다"며 "이 자리에 있는 동안에는 성비위 근절을 위해서 외교부 혁신에 중요한 부분으로 3년 넘게 이행해 온 만큼 끊임 없이 이행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