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채권] FOMC 앞두고 미 금리 상승

  • 기사입력 : 2021년09월18일 04:44
  • 최종수정 : 2021년09월18일 04: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국채금리가 17일(현지시간) 상승세를 이어갔다. 내주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회의에서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 관련 신호가 나올 수 있다는 전망은 이날 국채 금리를 띄웠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 오후 3시 20분 기준 국제 벤치마크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전장보다 3.9bp(1bp=0.01%포인트) 상승한 1.3702%를 기록했다. 채권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30년물은 2.6bp 오른 1.9071%, 2년물은 0.9bp 상승한 0.2257%를 각각 가리켰다.

투자자들은 오는 21~22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주목하고 있다. 시장은 연준이 테이퍼링과 관련해 보다 명확한 힌트를 줄 지에 주목하고 있다.

다만 이번 회의에서 연준이 테이퍼링과 관련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는 기대는 크지 않다. 연준은 연내 테이퍼링 개시에 무게를 두고 있다. 시장은 오는 11월이나 12월 테이퍼링이 발표될 것으로 예상한다.

파월 의장의 잭슨홀 회의 기조연설을 듣고 있는 뉴욕 트레이더.[사진=로이터 뉴스핌] 2021.08.28 mj72284@newspim.com

재니 몽고메리의 가이 르바스 수석 이자율 전략가는 로이터통신에 "다음 주를 앞두고 누구도 적극적으로 포지션을 구축하려는 것 같지 않다"며 "국채시장은 천천히 소비자물가지수(CPI) 랠리를 흡출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시간대가 발표한 9월 소비자심리지수 예비치는 71.0으로 전달보다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약 10년간 최저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못했다.

소비자들의 1년간 기대 인플레이션은 4.7%, 장기 인플레이션은 2.9%였다.

BMO 캐피털 마켓의 이언 린젠 전략가는 보고서에서 "미시간대 심리 보고서는 전반적으로 활기가 없었으며 높은 가격과 델타 변이가 전망을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내주 미 재무부는 21일 240억 규모의 20년 만기 국채와 23일 140억 규모의 10년물 물가연동국채(TIPS) 입찰을 진행한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