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오비맥주, 주세법 개정에 '카스·카프리·필굿' 출고가 1.36% 인상

카스, 오비라거 등 330ml 병과 생맥주, 페트병 가격 인상

  • 기사입력 : 2021년03월23일 09:34
  • 최종수정 : 2021년03월23일 09: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오비맥주가 다음달부터 카스와 오비라거 등 맥주 가격을 인상한다.

오비맥주는 '카스'와 '카프리' 330㎖ 병맥주 제품과 페트, 생맥주 케그 등의 출고가를 1.36% 인상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인상은 맥주 주세에 소비자 물가 지수 상승률이 적용된 것이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오비맥주 배하준 사장. [사진=오비맥주] 2021.03.23 jellyfish@newspim.com

오비맥주는 다음달 1일부터 카스프레시·카스라이트·오비라거·카프리 등 330mL 병과 생맥주(케그 20L), 페트 1·1.6L 가격을 1.36% 인상한다. 카스프레시와 카스라이트 330mL병은 845.97원에서 857.47원으로 11.50원 올린다. 케그는 3만430.45원에서 3만844.30원으로 413.85원 인상한다. 카프리 330mL 병은 1106.08원에서 1121.12원으로 15.04원 상승한다.

발포주 필굿 가격도 오른다. 500mL 캔은 677.28원에서 977.32원으로 300.04원, 1.6L 페트는 1989.09원에서 2189.99원으로 200.90원 오른다. 인상률은 각각 44.3%, 10.1%다. 캔과 500mL 병, 신제품 한맥은 가격 인상에서 제외했다.

기획재정부가 지난 1월 발표한 세법 개정 후속 시행령 개정안에 따르면, 이달부터 내년 2월 말까지 반출 또는 수입신고하는 맥주는 1L당 4.1원 오른 834.4원의 세율이 적용된다. 세율 인상폭은 지난해 물가상승률 0.5%를 적용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지난 1월 물가지수를 반영한 세율조정이 주세법 개정 후속 시행령의 발표로 맥주와 탁주에 물가지수를 반영한 맥주 세율조정이 의무화됐다"며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 하기 위해 가정용이 아닌 업소용 제품을 중심으로 가격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