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용진이형의 승부수 계속된다?…스타벅스 코리아 '100% 자회사' 추진 배경은

신세계 "그룹 자회사 되면 '주도적 사업 운영' 가능해진다"
결별설서 완전 선회…양사 '새로운 협력모델' 찾아 나선듯

  • 기사입력 : 2021년03월23일 06:42
  • 최종수정 : 2021년03월23일 06: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광폭행보'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분을 전량 획득해 100% 자회사를 만들려는 구상을 하고 있는 것.

이에 대해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검토 중"이라며 즉답은 피했다. 그러나 수차례 흘러 나오던 신세계·스타벅스 결별설과는 정반대의 이야기인 만큼 업계는 정용진 부회장의 행보에 주목하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그룹은 이마트를 통해 미국 스타벅스 본사가 보유한 50%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분을 사들이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현재 스타벅스 코리아 지분은 신세계와 미국 본사가 각각 50%씩 가지고 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실적 추이. 2020.10.20 hj0308@newspim.com

◆ 정용진 부회장, 스타벅스코리아 100% 자회사화…왜?

신세계그룹이 스타벅스를 '완전 자회사화'하려는 이유는 주도적으로 사업을 펼칠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지분을 절반만 가지고 있는 현 상태에서 주요 의사 결정을 하기 위해선 미국 본사와의 협의를 거쳐야 한다. 그러나 완전 자회사가 되면 새로운 사업을 시행하는 데 있어서도 속도가 붙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 그룹 관계자는 '완전 자회사'가 됐을 때의 이점에 대해 "의사결정이 빨라진다는 장점이 있다"며 "새로운 앞날을 위한 효율적이고 더 긴밀한 파트너십을 구축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지분구조를 일원화 하는 것이 정용진 부회장의 파격 행보에 힘을 실어 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 부회장은 올해 들어서 주력인 유통 사업과 연관성이 떨어지는 SK와이번스 야구단을 인수하는가 하면, 네이버와의 연합전선 구축까지 파격 행보를 계속 이어오고 있다. 정 부회장이 신사업에 '스타벅스'를 활용할 수도 있는 셈이다.

이미 신세계그룹은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스타필드, SSG닷컴 등에 스타벅스를 입점시키는 전략으로 사업을 확대해 왔다. 대표적인 것이 지난해 말 SSG닷컴에서 '스타벅스' 온라인샵을 론칭한 것이다. 당시 SSG닷컴 단독으로 한정판매한 '그린 스토조 실리콘 콜드컵' 5000개는 단 5분 만에 완판됐다.

뿐만 아니라 SSG닷컴 온라인 입점으로 '새벽배송'이 가능해지면서 신세계푸드 매출도 동반 상승했다. SSG 닷컴에서 새벽배송으로만 주문할 수 있는 스타벅스의 '간편식 샌드위치와 밀박스를 출시했는데, 출시 5일간 주문건수는 전주 대비 10%가 늘었다. 매출도 20% 가량 올랐다. 이로 인해 신세계푸드가 지난해 스타벅스를 통해 올린 매출이 전체 1조2403억원 중 약 10.9%에 해당하는 1350억원 가량이다.

신세계그룹이 스타벅스의 지분 전량을 인수해 '자회사화'를 이뤄내면 이 같은 스타벅스를 활용한 신사업 가능성이 확대되는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스타벅스의 MD 사업이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있는 만큼, 굿즈 사업 등 전반으로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회사가 된다면 사업 진행도 기존에 미국 본사와 협의해야 했을때보다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스타벅스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 결별설은 쏙…새로운 협력모델 찾아 나선 신세계·스타벅스?

업계에서는 그간 스타벅스 계약 만료 시기가 다가오면서 재무구조 개선과 대규모 자금 조달이 필요한 신세계가 지분을 매각할 것이란 '결별설'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앞서 지난해 10월 스타벅스 본사와 신세계그룹 이마트 간 계약이 만료되는 시점이 다가오자 한 차례 '결별설'이 돌았다. 그 전년에도 스타벅스가 미국 본사에 2년 연속 거액의 배당금을 지급하며 결별설이 돌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도 스타벅스의 성장세가 이어지자 결별 대신 인수 쪽으로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 그룹 내부에선 스타벅스 지분 50% 가치를 1조 원 이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신세계그룹과 스타벅스 양사가 새로운 협력 모델을 모색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다만 신세계 그룹 관계자는 이에 대해 "아직 내부적으로 검토중인 사안"이라며 말을 아꼈다.

그러나 배당금과 로열티로 볼 때 양사는 서로 윈윈하는 모양새다. 우선 지분 전량 인수를 통해 스타벅스코리아가 이마트의 자회사가 된다면, 이마트의 배당금은 지금의 2배로 늘어난다. 지난해 스타벅스코리아가 이마트와 미국 본사에 지급한 배당금은 각 300억원이다. 지분 전량 인수 시 배당금은 모두 이마트 몫으로 돌아간다.

미국 본사의 경우도 이득이다. 신세계 이마트가 스타벅스 코리아 지분을 전량 보유해도 미국 본사는 한국 매출 상승에 맞춰 수익을 늘릴 수 있어서다. 로열티는 별도 계산되는 이유에서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현재 미국 본사에 연간 매출 중 5%를 로열티로 지불한다. 2020년 매출 1조9284억원을 기준으로 로열티 규모를 산출하면, 스타벅스 인터내셔널이 한국에서 받는 로열티는 964억원 가량이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