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백복인 KT&G 사장 재연임 성공…"사업다각화로 신성장 동력 확보할 것"

3년간 KT&G 이끌어…최초 '최장수 사장'
"불확실한 상황 속 '막중한 책임' 느낀다"

  • 기사입력 : 2021년03월19일 16:49
  • 최종수정 : 2021년03월19일 16: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백복인 KT&G 사장이 재연임에 성공했다. 백 사장은 앞으로 3년간 임기를 마치면 역대 최장수 사장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KT&G는 19일 대전에 위치한 인재개발원에서 제34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백복인 KT&G 사장을 재선임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백복인 KT&G 사장. [사진=KT&G] 2021.03.19 jellyfish@newspim.com

이외에 방경만 전략기획본부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고 임민규 전 SK머티리얼즈 대표이사를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감사위원 역할을 하게 되는 사외이사로는 백종수 전 부산지검장이 재선임됐다.

백 사장은 앞으로 3년간 KT&G를 이끈다. 그는 KT&G 전신인 한국담배인삼공사 공채 출신 첫 CEO다. 1993년 입사 후 29년간 전략, 마케팅, 글로벌, 생산·R&D 등 주요 사업 요직을 거쳤다.

백 사장은 지난해 해외진출 100개국 돌파하며 중동 수입업체와 7년간 2조2000억원 규모 수출계약 성사 등 글로벌 사업을 집중 육성해 창사 이래 최초로 '매출 5조원 시대'를 연 인물이다. 또 글로벌 담배기업인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과 궐련형 전자담배 '릴(lil)'의 수출계약을 일궈내는 등 성과를 냈다.

백 대표는 국내외 현장에서 다진 다양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시장에 대한 이해가 뛰어난 현장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특히 궐련과 전자담배의 두 축을 성장시킨 '양손잡이 경영' 등 新경영이론을 시장상황에 맞게 적용한 기획력과 단기간에 글로벌 사업 확장을 성공적으로 이끈 신속한 업무 추진력이 강점으로 평가받고 있다.

백복인 대표는 "세계적인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경영 환경 속에서 회사를 이끌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해외사업을 한층 더 고도화시켜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다지고 사업다각화를 통한 신성장 동력 확보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ESG경영을 바탕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