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주총시즌 앞둔 식품업계...키워드는 '인력 재정비·미래 먹거리'

주요 식품업체 주총 관전 포인트는 인사·신사업

  • 기사입력 : 2021년03월21일 07:03
  • 최종수정 : 2021년03월25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식품업계가 3월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사내 이사를 재정비하고 신사업 추진에 나선다. 기업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인력을 재정비하고 온라인 사업에 뛰어드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는 모양새다.

2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식품업계는 오는 23일부터 본격적인 주주총회가 시작된다. 올해 주요 식품 상장업체들의 주총 '관전 포인트'는 인사와 미래 먹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식품업계 주주총회 일정. 2021.03.19 jellyfish@newspim.com

◆식품업계, 주총으로 사내인사 재정비…미래 도약 위한 발판

주주총회는 기업이 한 해 동안 나아갈 방향이 무엇인지를 가늠해볼 수 있는 기회다. 식품업계는 전반적으로 사내이사를 재정비하는 모양새다. 사내·사외 이사 등 인원을 꾸려 신사업에 대한 발판 마련에 나서는 것으로 해석된다.

우선 롯데제과는 오는 23일 주총에서 이영구 롯데그룹 식품 BU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을 다룬다. 이영구 현 롯데칠성 대표는 50대 임원으로, 롯데의 '인적 쇄신'에 대한 의지가 보이는 인물이다.

농심도 사내이사 선임건으로 세대교체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25일 열리는 농심 주총에서는 창업주인 신춘호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신 회장이 농심을 창업한 지 56년 만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게 된다. 대신 신동원 부회장과 박준 부회장의 재선임 안건과 이영진 부사장을 새 사내 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처리한다.

같은날 풀무원은 주총에서 최대주주인 남승우 기타비상무이사를 재선임하는 안건을 다룬다. 남승우 기타비상무이사는 현재 풀무원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사외이사 후보로는 원혜영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덕균 IBK투자증권 PE 팀장을 올렸다. 원 전 의원은 1989년 풀무원을 설립한 창립자다.

26일은 CJ제일제당과 삼양식품의 주주총회가 있는 날이다. CJ제일제당은 26일 주총을 열고 김소영 CJ제일제당 BIO AN사업본부장을 새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논의한다. 김 본부장은 CJ제일제당 BIO연구소 과장으로 입사해 바이오 연구개발 등을 담당해왔다.

삼양식품은 26일 열리는 주총을 계기로 이사회를 대대적으로 재정비 한다. 주총에서는 이사회 산하에 ESG위원회, 감사위원회, 보상위원회,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신설하는 안건이 상정됐다. 이를 통해 ESG경영을 가속화하겠다는 계획이다. ESG위원회 위원장은 김정수 총괄사장이 맡을 예정이다.

[수원=뉴스핌] 정일구 기자 = 제52기 삼성전자 정기주주총회가 열린 17일 오전 경기 수원컨벤션센터 총회장 입구에 주주들이 입장하고 있다. 2021.03.17 mironj19@newspim.com

◆주총으로 '미래 먹거리' 가능성도 엿볼 수 있어

식품사들은 이번 주총을 통해 '미래먹거리'인 신사업도 본격 추진한다.

롯데푸드는 오는 23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사업 목적에 계면활성제, 화장품과 화장품 원료의 제조·판매 등을 정관에 추가하는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또 신재생에너지 사업, 지정외 폐기물 수집, 운반 및 처리업 등도 정관에 추가한다.

동원F&B는 오는 24일 주총에서 동원몰, 더반찬& 등 온라인 사업 부문을 통합해 '동원디어푸드'를 만들어 분리하는 안건을 처리한다. 따로 운영되던 온라인 조직을 통합 운영해 시너지를 끌어올리려는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주총 시즌은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다는 점에서 관심을 가지고 들여다봐야 한다"며 "어떤 사내이사가 선임되고 무슨 사업을 안건에 올리느냐가 주요 관심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