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종합] 전국 백신접종 시작…'첫 접종자' 노원구 보건소 요양보호사

예정 시간보다 일찍 접종 시작..오늘 5266명 접종
3월 중 요양병원·시설 입소·종사자 1차 접종 완료

  • 기사입력 : 2021년02월26일 10:48
  • 최종수정 : 2021년02월26일 10: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26일 오전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날 방역당국에 따르면 첫 백신 접종자는 예정된 시간(오전 9시) 보다 15분 일찍 접종을 시작한 서울 노원구 보건소의 61세 요양보호사로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26일 오전 서울 금천구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회차 접종을 위해 백신이 든 아이스박스를 접종 장소로 옮기고 있다. 2021.02.26 photo@newspim.com

정부는 각종 여론을 의식해 특정인을 '백신 1호 접종자'로 지정하지 않았다. 정부는 이날 접종을 받는 모두가 첫 번째 접종자라고 밝혔다.

질병청 관계자는 "각 지자체별, 보건소별, 요양병원과 요양시설별로 1호 접종자가 있고 현재 안전하게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며 "접종 기관 사정에 따라 접종 시간은 일부 유동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시작으로 26일에는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 5266명을 대상으로 접종이 이뤄진다. 접종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다.

이날 국제백신공급기구(코백스)를 통해 들어오는 화이자의 백신은 오는 27일부터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한다.

정부는 9월까지 전 국민의 70% 이상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치고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해 코로나19 위기에서 벗어난다는 목표다.

26일 접종 대상자인 요양병원 1657개소, 노인요양시설 등 4156개소의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중 28만9000명이 접종에 동의했으며, 동의율은 93.7%다.

방역당국은 요양병원·요양시설의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다음달 내로 1차 접종을 완료할 예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생산된 백신은 이천 물류센터에서 접종기관별 배분량에 맞게 재포장돼 지난 25일부터 접종현장으로 배송을 시작했다.

첫날 냉장유통차량 총 56대(16만3000도즈)가 전국 보건소(257개소)와 요양병원(292개소)으로 배송을 시작했으며, 오는 28일까지 보건소 258개소, 요양병원 1657개소로 배송 완료할 예정이다.

요양병원에는 물류센터에서 직접 배송한다. 요양시설 입소자·종사자의 백신은 우선 보건소로 배송 후 보건소에서 백신을 가지고 시설을 방문하거나, 대상자가 보건소에 내원해 접종을 진행한다.

요양병원은 백신 수령 후 약 5일 내 접종을 완료하며, 노인요양시설은 보건소와 합의된 일정에 따라 다음달 중 1차 접종을 완료한다.

접종 첫날인 26일에는 전국 213개 요양시설의 5266명의 입소자·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한다. 전날 백신을 배송받은 292개 요양병원도 자체 접종계획에 따라 5일 내에 접종을 진행한다.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에게는 국제백신공급기구(코백스)를 통해 도입된 화이자 백신이 제공되며, 이들에 대한 접종은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이번에 접종되는 백신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3중 검증 절차를 거쳐 허가됐거나, WHO에서 안전성과 유효성 검증을 거쳐 사용 승인된 백신"이라며 "세계적으로 이미 많은 사람들이 접종 받고 있는 백신"이라고 강조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