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한·몽골, 코로나 등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출범 노력키로

한·몽골 외교장관 화상회담 개최

  • 기사입력 : 2020년12월22일 14:01
  • 최종수정 : 2020년12월22일 14: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1일 냠체렌 엥흐타이왕(Nyamtseren ENKHTAIVAN) 몽골 외교장관과 화상회담을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 초국경적 보건 위기에 공동 대응하고 역내 대화와 협력 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출범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강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몽골 측이 한국 정부의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상에 적극적인 지지와 참여 의사를 나타낸 것에 사의를 표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냠체렌 엥흐타이왕 몽골 외교장관과 화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0.12.21 [사진=외교부]

외교부에 따르면 양측은 올해 코로나19 상황에도 다양한 수교 30주년 기념행사를 진행하는 등 양국관계 발전을 위한 동력을 이어간 점을 평가하고, '한·몽 외교차관 전략대화' 등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각급 대화체를 활발히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과 몽골은 올해 3월 26일 수교 기념일을 계기로 ▲양국 정상·국회의장·총리·외교장관간 축하 서한 교환 ▲수교 기념 로고 및 수교 기념 특별 명칭(2020 한-몽 우정의 해) 발표 ▲몽골 내 한국 기념행사(리셉션·사진전·심포지움(10월 8일), K-pop 페스티벌/K-Food 챌린지(10월) 개최 등을 진행했다

양국은 또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자국민 귀국 지원 등 긴밀히 소통‧협력해온 점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필수적인 인적 교류 증진을 위한 협의 및 경제회복을 위한 실질협력 등을 계속 강화해 나가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외교부는 "이번 한-몽골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 11월 24일 개최된 '한-몽골 공동위원회' 이후 한 달 만에 이뤄진 양국 간 고위급 교류로, 올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한-몽골 수교 3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고 우호협력관계를 더욱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양국의 의지를 재확인한 자리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