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한‧미, '제4차 핵안보 실무그룹 회의' 개최…핵안보체제 강화 논의

한미 핵안보 분야 협력방안 등 논의

  • 기사입력 : 2020년09월23일 11:01
  • 최종수정 : 2020년09월23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한‧미 양국은 23일 한‧미 원자력고위급위원회 산하 핵안보 실무그룹(Nuclear Security Working Group) 제4차 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하고, 양국 간 핵안보 분야 협력방안과 국제 핵안보체제 강화를 위한 현안들을 논의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양국은 핵안보정상회의 트로이카이자 국제 핵안보체제를 강화하기 위해 리더십을 발휘해 온 파트너로, 특히 △고농축우라늄 최소화(HEU Minimization) △원자력시설 사이버보안 강화 △국제원자력기구(IAEA) 핵안보 활동 강화 등의 분야에서 국제사회를 견인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가 언급한 트로이카는 지난 2010년부터 2016년까지 핵안보정상회의를 개최한 한국(2012년)과 미국(2010년과 2016년), 네덜란드(2014년)을 의미한다.

한국과 미국은 23일 한‧미 원자력고위급위원회 산하 핵안보 실무그룹(Nuclear Security Working Group) 제4차 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했다. 2020.9.23 [사진=외교부]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는 한국에서 외교부, 원자력안전위원회,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등이 참석했다. 미측에선 국무부, 에너지부/핵안보청, 국방부, 원자력규제위원회 등의 관계자들이 자리했다.

핵안보 실무그룹은 2015년 한‧미 원자력협정 개정에 따라 출범한 원자력고위급위원회 산하 4개의 실무그룹 중 하나다. 박일 외교부 원자력비확산외교기획관과 리아 코크란(Leah Cochran) 미 국가안보회의(NSC) 핵위협감소국장이 공동의장을 맡고 있다. 원자력고위급위원회에는 핵안보 실무그룹 외에 △사용후핵연료 관리 실무그룹 △원전연료의 안정적 공급 실무그룹 △원전수출 증진 및 수출통제 실무그룹이 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