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지표

[종합] 4월 취업자 47만6000명 급감…IMF 외환위기 이후 최대

전체 고용률 59.4% 그쳐…지난 2010년 이후 최저치
비경제활동인구 83만1000명 증가...2000년 이후 최대

  • 기사입력 : 2020년05월13일 08:11
  • 최종수정 : 2020년05월13일 08: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최온정 기자 = 지난달 취업자 수가 전년동월대비 47만6000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월에 이어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으며 IMF 외환위기가 있었던 지난 1999년 2월 이후 최대폭의 감소를 기록했다.

전체 고용률은 59.4%로 지난 2010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고 비경제활동인구는 전년동월대비 83만1000명이 늘어나 지난 2000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56만2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7만6000명 감소했다. OECD기준(15~64세) 취업자수가 62만2000명 감소했으며 청년층(15~29세) 취업자 수도 24만5000명이 줄었다.

2020년 4월 고용동향 경제활동인구 구조 [자료=통계청] 2020.05.13 204mkh@newspim.com

이번 전체 취업자수 감소는 IMF 외환위기가 있었던 지난 1999년 2월 65만8000명 이후 가장 큰 감소다. 지난 3월에 이어 두 달 연속 취업자수가 감소했다. 청년층 취업자수도 지난 2009년 1월 이후 최대 감소폭을 보였다.

산업별로는 대면 접촉이 많은 업종인 숙박·음식점업(-21만2000명, -9.2%), 교육서비스업(-13만명, -6.9%), 도매·소매업(-12만3000명, -3.4%) 등에서 취업자수가 크게 감소했다. 은순현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음식숙박업과 교육서비스업은 지난 2014년 산업분류개편 이후 최대폭의 감소치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가 40만명 증가했으나 임시근로자는 58만7000명, 일용근로자는 19만5000명 감소했다. 임시근로자는 지난 1990년 1월 이후 최대폭의 감소이며 일용직은 지난 2016년 5월 27만1000명 감소 이래 최대치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10만7000명 늘어났으나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17만9000명이 줄어들었다.

15세 이상 전체 고용률은 59.4%로 전년동월대비 1.4%p 하락했으며 지난 2010년 4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OECD기준(15~64세) 고용률은 65.1%로 전년동월대비 1.4%p 하락했으며 청년층(15~29세) 고용률은 40.9%로 전년동월대비 2%p 하락했다.

2020년 4월 고용동향 고용률, 취업자 현황 [자료=통계청] 2020.05.13 204mkh@newspim.com

경제활동인구는 55만명이 줄어들었으며 비경제활동인구는 83만1000명이 증가했다. 경제활동인구 감소는 지난 2000년 6월 이후 최대치다. 경제활동인구가 줄어들면서 실업률은 0.2% 하락했으며 실업자 수는 7만3000명이 감소했다.

체감실업률은 14.9%로 전년동월대비 2.5%p 상승했으며 특히 청년층(15~29세) 체감실업률은 전년동월대비 1.4%p 오른 26.6%를 기록했다.

일시휴직자는 148만5000명을 기록해 전년동월대비 113만명이 늘어났다. 지난달 160만7000명에 이어 통계 작성이래 두번째로 높은 수치다.

통계청은 코로나19 여파로 고용시장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은순현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감염확산 방지 위한 모임·외출 자제가 지속되고 관광객 유입이 급감하면서 숙박·음식업, 교육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취업자 수가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