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단독] 금융당국, 은행권에 '신용대출 한도 계획' 제출 요구…전방위 압박

은행권 "이달내 세부 가이드라인 나올 듯"
"의사·변호사 등 고소득 전문직 타격 예상"

  • 기사입력 : 2021년08월20일 16:38
  • 최종수정 : 2021년09월03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금융당국이 은행들에게 신용대출 한도 제한에 대한 세부 계획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감독원 고위 관계자는 "이번주 초에 은행들에게 신용대출 상품의 한도 조정 계획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며 "일주일 정도 제출 기한을 뒀는데, 은행에 따라 시간이 좀 더 걸릴 수도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별로 신용대출 한도 조정 계획안을 보고 난 뒤에 추가적인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2020.05.11 angbin@newspim.com

앞서 금감원은 지난 13일 시중은행 여신담당 임원들과 회의에서 신용대출의 개인 한도를 연봉 수준으로 내리라고 요청한 바 있다. 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 '1억원 이하 신용대출'과 '전 규제지역 6억원 이하 주택 구매 시 신용대출' 한도를 연봉의 1배 수준으로 낮추라고 주문한 것이다. 현재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한도는 연소득의 1.5∼2.7배 수준이다.

은행권에서는 당국이 이달 내 은행의 신용대출 관리 계획서를 참고해 보다 세부적인 가이드라인을 내놓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금감원은 늦어도 다음 달 안에 은행 현장에서 개인 신용대출 한도 제한이 적용되도록 할 방침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전 직군을 대상으로 신용대출 한도를 연봉 수준으로 관리하는 것은 사실상 어려울 수 있다"며 "은행들이 기존에 연봉 대비 한도 특례를 많이 줬던 의사·변호사 등 고소득 전문직을 대상으로 관리 방침을 내놓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은행 관계자는 "전문직의 경우 신용대출을 연소득의 2.7배 까지 해주는 은행도 있는 것으로 안다"며 "이런 부분에 대한 조치를 취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은행들은 전문직 고객을 대상으로 일반 신용대출보다 대출한도가 더 높은 별도의 신용대출 상품을 취급하고 있다. 의사 및 변호사 등에게 최대 3억원까지 대출해주는 하나은행의 '닥터클럽대출'·'로이어클럽대출', 의사·법조인 등 전문직 종사자를 대상으로 최대 3억원까지 대출해주는 우리은행의 '우리 스페셜론' 등이 대표적이다.

금융당국은 가계대출 관리를 위해 최근 전 금융권에 대한 가계부채 관리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신용대출 한도 축소를 비롯해 DSR 규제의 확대 적용, 주담대 약정 위반 점검 확대 등이 거론된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7월 중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15조2000억원 증가해 전월(10조3000억원)보다 증가폭이 크게 늘었다.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은 7조5000억원,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7조7000억원 불어났다.

 

byh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