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단독] 금융당국, 시중은행 메타버스 계획 조사…뱅킹거래 허가되나

금융위, 7월말 시중은행 만나 메타버스 사업 파악
비조치의견서 나와야, 메타버스 뱅킹거래 본격화

  • 기사입력 : 2021년08월10일 13:40
  • 최종수정 : 2021년09월03일 09: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금융당국이 시중은행을 대상으로 메타버스 사업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향후 금융당국이 메타버스 뱅킹 거래에 필요한 지침 마련 등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은행권의 메타버스 사업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최근 KB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등 시중은행을 대상으로 메타버스 사업 현황 파악에 나섰다.

금융위 고위관계자는 "7월말 은행연합회를 통해 시중은행들의 메타버스 사업 진행상황을 비롯한 향후 사업 계획 등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2021.05.06 tack@newspim.com

금융위가 은행을 대상으로 메타버스 사업 실태 조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업계에서는 금융위가 은행권의 메타버스 사업 본격화에 앞서 개인신용정보 노출, 자금세탁 등 가상세계에서의 뱅킹 거래 부작용 등에 대한 점검 필요성을 인지하고 사전 파악에 나섰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현재 메타버스를 규정하는 법률이 전무해 메타버스 영업점을 운영하면 불완전판매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이에 메타버스 뱅킹 거래 서비스를 시작할 경우 금융당국의 비조치의견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가상세계에서 예금·펀드 등 금융상품 가입을 어느 범위까지 허용할지에 대한 정리도 이뤄져야 한다"며 "특히 비대면 플랫폼 특성상 고객이 상품 설명을 충분히 인지했는지 확인하는 것이 쉽지 않을 수 있는 만큼, 펀드 등 손실 가능성이 높은 위험상품 판매 적합성 여부 등을 점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주요 은행들의 메타버스 사업은 회의·행사 일부를 외부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진행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지만, 증강현실 등을 이용해 실제 뱅킹 거래가 가능한 가상 영업점 운영을 목표로 삼고 있다.

업계에서는 관련 사업에 대한 금융당국의 관심 표명으로 소통의 물꼬가 트이면서 실제 가상 영업점 구축 및 메타버스 뱅킹 거래 실현이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다른 은행 관계자는 "금융당국에서 은행 메타버스 사업에 관심을 보인 것은 처음"이라며 "은행들이 향후 메타버스 구축 과정에서 필요한 사항들을 건의할 기회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byh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