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메타버스 영업점 나온다…우리은행, 미래금융 사업 '시동'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가입...미래금융 플랫폼 추진

  • 기사입력 : 2021년08월05일 16:26
  • 최종수정 : 2021년08월05일 16: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우리은행은 '메타버스 얼라이언스'에 가입해 메타버스 기반 미래금융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는 정부 디지털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추진하는 민간 'K-메타버스 연합군'이다. 삼성전자, 현대차, SK텔레콤, 네이버랩스, EBS 등 200여 개의 회원사가 참여 중이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전광석화' 라는 닉네임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에 접속한 MZ세대 직원들과 직접 셀프 카메라를 찍고 있다.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2021.07.07 yrchoi@newspim.com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달 SK텔레콤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를 활용한 '은행장-MZ세대 만남의 시간' 소통 행사를 시작으로 메타버스 기술과 플랫폼을 활용한 미래금융 서비스를 검토한 바 있다.

'메타버스 미래금융 플랫폼'은 디지털 휴먼 기반의 인공지능(AI) 은행원을 활용해 우리WON뱅킹이 미래 메타버스 시대에 어떻게 진화해 나가야 하는지 사용자 관점에서 업계 전문가들과 서비스 개발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오프라인 메타버스 브랜치'는 '사용자가 편리한 은행 영업점의 디지털화'라는 우리은행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추진 방향에 맞춰 추진한다. 현실 영업점에 증강현실(AR) 기반 금융정보 및 서비스를 더해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고객들이 증강현실(AR) 서비스를 미리 체험할 수 있도록 메타버스 시범 영업점을 만들어 증강현실(AR) 컨텐츠와 이와 관련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