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네이버·카카오 인증서로 18~49세 코로나 백신 예약한다

9일 시작되는 청장년층 백신 예약에 사용
인증서 미리 발급 받아 빠르게 본인인증

  • 기사입력 : 2021년08월05일 14:10
  • 최종수정 : 2021년08월05일 16: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정수 기자 = 네이버와 카카오는 오는 9일부터 시작되는 18~49세 청장년층의 백신 접종 예약을 인증서로 할 수 있다고 5일 밝혔다.

인증서를 미리 발급받고 백신 접종 예약 시스템에 접속하면 빠르게 본인인증을 할 수 있어 예약 편의성이 높아진다. 

 

[사진 제공 = 네이버]

네이버의 경우 최신 업데이트된 네이버앱에서 네이버 인증서를 발급받은 뒤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에 접속해 백신 접종을 예약할 수 있다. PC에서도 이용이 가능하다.

네이버앱에서는 첫 화면을 위에서 아래로 당기거나 상단에 위치한 'Na.' 혹은 프로필 이미지를 클릭하면 쉽고 간편하게 인증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을 위해 고도화된 기술, 서비스 기획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며 "일상에 밀접한 플랫폼 기업의 특성과 뛰어난 데이터 기반 기술력을 바탕으로 모두가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는 질병관리청과 협력해 8월 9일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에 카카오 인증서 로그인을 제공한다. 접종 일시와 장소 등 예약 내용도 카카오톡 메시지로 받을 수 있다.

카카오 인증서는 카카오톡 더보기 탭에서 약관 동의와 본인 확인을 거쳐 만들 수 있다. 현재 카카오 인증서 발급자는 1800만 명 이상이다.

카카오는 지난 5월부터 코로나19 잔여 백신 당일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카카오톡 세 번째 탭 내 '잔여백신'탭에서 잔여 백신이 있는 인근 위탁의료기관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바로 예약할 수 있다.

접종을 완료한 이용자는 카카오톡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을 할 수 있다. 전자출입 명부(Ki-Pass)는 카카오톡 QR체크인 화면에서 '접종 정보 불러오기'를 누르고 동의 절차를 거치면 QR코드에 백신 접종 정보도 함께 담긴다. 코로나19 예방접종증명서도 발급되어 카카오톡 지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는 지난달 12일부터 네이버앱 QR체크인 화면에서 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증명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8~49세(1972년 1월 1일~2003년 12월 31일 출생) 청장년층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은 오는 9일 20시~19일 18시까지 10부제로 진행된다. 날짜별 예약 가능한 대상은 주민등록번호 생년월일 끝자리를 기준으로 정해진다. 예를 들어 8월 9일 20시부터 8월 10일 18시까지는 주민등록번호 생년월일 끝자리가 9인 사람들이 예약할 수 있다.​

freshwa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