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정치논란 뒤로한 채 '코로나 백신유통' 모의훈련 참관

인천공항→물류센터→접종센터로 이어지는 백신 유통 모의훈련 참관
문대통령, 신속하고 빈틈없는 백신유통을 위한 실전훈련 당부

  • 기사입력 : 2021년02월03일 10:59
  • 최종수정 : 2021년02월03일 13: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북한 원전 건설 의혹,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등 정치적 논란을 뒤로 한 채 코로나19 백신유통을 위한 민·관·군·경 합동 모의훈련을 참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인천광역시 대한항공 제2화물터미널을 방문, 백신 수송·보관·유통 등 예방접종 준비상황과 안전하고 신속한 접종을 위한 빈틈없는 준비를 직접 점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유통을 위한 민·관·군·경 합동 모의훈련을 참관했다.[사진=청와대]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한 수송·보관·유통을 위해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 내 수송지원본부(본부장: 박주경 육군 참모차장)를 설치하고 지난주부터 각 기관별 개별 훈련을 진행해 왔다. 또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인천공항→물류센터(경기도 평택 소재)→중앙접종센터(서울 중구 소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연계되는 범부처 합동 모의훈련이 진행 중이다.
 
훈련 참관은 ▲범부처 합동 모의훈련 전반에 대한 보고 ▲공항 내 백신 물류 계획 보고 ▲백신 하기 훈련 참관 ▲냉장차 탑재 훈련 참관 및 운송계획 보고 순으로 이뤄졌고, 특히 '항공기로부터 냉장차까지의 탑재 과정' 및 '공항에서 물류센터로 배송 과정'은 문 대통령이 직접 훈련 현장을 참관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제2화물터미널 4층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으로부터 모의훈련 전반에 대해 기존 훈련 과정을 촬영한 동영상과 보충설명을 통해 보고받았다.
 
훈련 전반에 대한 보고에 이어 화물터미널 내부창고에서 인천공항공사 임남수 부사장이 인천공항 코로나19 백신 운송 지원 계획을 보고했다.
 
임남수 부사장은 항공사별·기종별(화물기·여객기) 조치계획, 비상상황으로 공항 내 백신 보관이 필요한 경우 신선화물 처리시설(Cool Cargo Center) 사용 등 조치계획을 보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유통을 위한 민·관·군·경 합동 모의훈련을 참관했다.[사진=청와대]

비행장 내에서 인원 및 화물의 탑승·탑재 또는 양륙, 재급유, 주기, 정비 등을 위해 항공기를 수용하도록 지정한 지역인 주기장에서는 비행기에서 백신 하기 및 '달리(Dolly)'라 불리는 공항이동 장비를 통한 백신 운송 훈련 과정을 직접 참관했다.
 
이어진 냉장차 탑재 및 운송 훈련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달리에 실린 백신을 지게차를 이용해 냉장차에 탑재하는 훈련 모습을 직접 참관하고, 백신 운송 차량 행렬의 구성과 역할, 비상상황 발생 시 대처계획 등을 보고 받았다.
 
김창룡 경찰청장과 박주경 수송지원본부장은 "경찰 싸이카와 순찰차 등은 교통통제 및 안전관리 업무를 주로 맡고, 군사경찰과 경찰관특공대는 테러, 시위대 습격 등 우발상황 발생 시 수송차량 보호 역할을 맡는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유통을 위한 민·관·군·경 합동 모의훈련을 참관했다.[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훈련 참관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성공적으로 이뤄지기 위해서는 군과 경찰을 포함한 범정부적 노력과 함께 민간의 역량을 총력 투입할 필요가 있다"며 "해외에서 발생한 백신 분실, 콜드체인 유지 문제 등 시행착오가 없도록 실전과 같은 반복 훈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훈련 과정에 대한 면밀한 복기를 통해 사소한 부분이라도 다시 점검해 보고, 향후 실제 백신 수송·보관·유통 과정에서도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임무를 수행할 필요가 있다"며 "백신 수송·보관·유통뿐 아니라 이후 접종단계에서도 사전 안내, 문진, 접종, 이상반응 관찰 및 발생 시 즉각적인 조치체계 등 전체 과정에 대해 세밀하게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