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올해 두 번째 초미세먼지 주의보 발령…국외 대기오염물질 유입

외출 시 보건용 마스크 착용 당부

  • 기사입력 : 2021년02월01일 20:51
  • 최종수정 : 2021년02월01일 20: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1일 밝혔다. 앞서 지난달 14일 올해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발령한데 이은 두 번째 발령이다.

한반도 북쪽을 통과한 저기압 후면을 따라 국외 대기오염물질이 빠르게 유입되면서 서울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진 것으로 추정된다.

/출처=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wideopen@newspim.com

실제 이날 오후 8시 기준으로 초미세먼지 시간당 평균 농도가 75㎍/㎥로 2시간 지속됐다. 이날 오후 7시 서울시 25개 구의 시간평균농도는 79㎍/㎥이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국외 대기오염물질이 빠르게 유입돼 고농도 초미세먼지가 발생했다"며 "호흡기 또는 심혈관질환 있는 시민과 노약자, 어린이 등은 외출을 자제하고, 실외 활동 및 외출 시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