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 퍼듀파마, 오피오이드 관련 중죄 인정...83억달러 벌금 내기로

옥시콘틴 마케팅·유통 관련 3건 중죄 혐의 인정
퍼듀파마, 작년 파산...실질 납부금 2억2500만달러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08:05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08: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제약사 퍼듀파마가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관련 문제에서 미 법무부와 벌금 83억4000만달러를 내기로 합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법무부는 퍼듀파마가 오피오이드 일종인 '옥시콘틴'의 마케팅 및 유통과 관련된 3건의 중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피오이드는 미국에서 사회적으로 문제가 됐다. '오피오이드 위기'라고도 불렸다. 법무부는 퍼듀파마가 옥시콘틴 유통 과정에서 불법적인 행위 등을 함으로써 오피오이드 위기를 키우는 데 일조했다고 본다.

WSJ은 벌금 규모에 대해 '상징적'이라고 했다. 작년 9월 파산보호 신청을 낸 퍼듀파마의 자산은 80억달러가 되지 않는다. 따라서 회사는 실질적으로 연방정부에 2억2500만달러를 지불한다. 나머지는 면제다.

벌금 상당액을 면제해 준 것은 오피오이드 중독과 사망 사건을 둘러싸고 퍼듀파마를 제소한 주(州) 등 지방정부나 다른 집단에 더 많은 돈이 돌아가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WSJ은 설명했다.

1999년 이후 오피오이드와 관련해 미국에서 최소 45만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에 주 등 지방정부는 퍼듀뿐 아니라 다른 주요 제약사 및 유통회사를 상대로 수천건의 소송을 제기했다.

퍼듀파마의 옥시콘틴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