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정세균 총리 "디지털 성범죄는 처벌받는 무거운 범죄"

정세균 총리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방문

  • 기사입력 : 2020년04월14일 18:18
  • 최종수정 : 2020년04월14일 18: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최근 벌어진 'n번방'과 같은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범 정부적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4일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n번방 사건을 신속히 수사하고 가해자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방문은 최근 n번방 사건과 같은 새로운 유형의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정부의 '디지털 성범죄 근절대책' 수립에 발맞춰 전문가, 지원센터 근무자 등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을 비롯해 박봉정숙 한국여성인권진흥원장, 고미경 한국여성의 전화 상임대표, 김경숙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공동대표, 서승희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대표, 이수정 경기대학교 교수, 장다혜 한국형사정책연구원 기조실장 등이 참석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서 열린 디지털 성폭력 근절 전문가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4.14 kilroy023@newspim.com

정세균 총리는 한국여성인권진흥원장으로부터 지원센터 현황을 보고받고 디지털 성범죄 전문가, 삭제업무 종사자들의 디지털 성범죄 근절방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정부는 국무조정실 중심으로 각계의 의견을 반영한 디지털성범죄 대책을 수립 중이다.

정 총리는 "디지털 성범죄는 그 피해를 가늠하기 어려운 인간성 상실 수준의 끔찍한 범죄"라며 "디지털 성범죄는 결코 빠져나갈 수 없고 결국은 처벌받는 무거운 범죄라는 인식을 반드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피해자들이 2차 피해를 당하지 않고 안전하게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현장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성착취물 삭제 업무 담당자 등 센터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피해자들이 안전하게 세심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계속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