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총선 밀착] "우리 딸도 이언주라카데"...목 쉬어버린 '부산의 딸', 총력 유세

기사입력 : 2020년04월08일 18:39

최종수정 : 2020년04월08일 22:54

8일 용호동 일대서 거리 유세 나서
"부산의 딸 한 번 키워달라...자랑스러워할 3선 되겠다"

[부산=뉴스핌] 김승현 기자 = 이언주 미래통합당 부산 남구을 후보는 8일 "부산의 딸을 남구 유권자들이 키워달라"며 "3선이 되어 남구가 자랑스러워할 큰 정치인이 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현재 지역구인 경기 광명을 대신 고향인 부산으로 돌아와 남구을에 공천을 받았다. 남구을 현역 의원인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초박빙 승부를 펼치며 부산에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각오다.

[부산=뉴스핌] 김승현 기자 = 이언주 미래통합당 부산 남구을 후보는 8일 부산 남구 용호골목시장에서 거리 유세를 펼쳤다. 2020.04.08 kimsh@newspim.com

이언주 후보는 이날 부산 남구 용호골목시장에서 거리 유세를 펼쳤다. 이미 목이 쉬어버렸지만 유권자들과 웃으며 인사를 나눴고, 유세차에 올라서는 20분이 넘도록 큰 목소리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저 이언주는 부산에서 태어났다. 남구에서 유치원, 초등학교를 다녔고 중고등학교는 영도에서 나온 부산의 딸"이라며 "여러분께서 부산의 딸 이언주 한번 키워주시겠습니까"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여러분이 한 번 더 선출해주시면 3선이 된다. 이언주는 한다면 하는 사람이다. 할 소리는 한다. 목소리가 꽤 크다"며 "남구 여러분이 자랑스러워할 만큼 큰 정치인이 되어 예산을 따고 사업도 크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유세 현장에는 지나가던 시민과 상인들 수십명이 모여 박수를 치기도 하고 환호하기도 했다. 지나가는 차량 중에서도 창문을 내려 기호 2번을 의미하는 손가락 'V'를 만들어 흔들며 지나가기도 했다.

[부산=뉴스핌] 김승현 기자 = 이언주 미래통합당 부산 남구을 후보는 8일 부산 남구 용호골목시장에서 거리 유세를 펼쳤다. 2020.04.08 kimsh@newspim.com

유세차에 오르기 전에는 골목골목 가게를 들러 유권자들과 만났다. 40~60대 여성들이 많이 모여 있던 한 미용실에서 그는 '아이돌'이었다.

이들은 이 후보를 붙들고 "우리 딸도 이언주라카데" "삭발했을 때 감동적이데, 내하고 비슷해" "목이 다 쉿뿐네" "마흔아홉이라꼬? 그래 안뷘다"라며 진한 부산 사투리로 이 후보에게 힘을 실었다.

거리에서도 중년층, 노년층을 중심으로 이 후보와 인사하며 그의 지지 호소에 화답하는 유권자들이 많았다.

한 카페 사장은 목이 쉬고 피곤한 기색이 역력하다며 울먹이며 이 후보에게 따뜻한 차 한 잔을 건네기도 했다.

이 후보는 지난달 초 공천 확정 후 뉴스핌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남구에서 민주당 의석을 하나 더 빼앗아 오는 것도 큰 의미가 있다는 생각에 대승적으로 수용했다"고 밝힌 바 있다.

부산 남구을은 젊은층이 많은 지역구다. 자칫 통합당에 불리할 것처럼 보이지만, 이 의원은 오히려 이 점을 발판 삼아 선거에 나설 예정이다.

그는 "최근 젊은 층들이 문재인 정권에 대한 분노가 커지고 있지 않냐"며 "저도 한 때는 그들의 주장에 공감해 민주당에 갔다가 이중성과 위선에 환멸을 느끼고 나온 만큼, 제 이야기가 그들에게 훨씬 설득력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뉴스핌] 김승현 기자 = 이언주 미래통합당 부산 남구을 후보는 8일 부산 남구 용호골목시장에서 거리 유세를 펼쳤다. 2020.04.08 kimsh@newspim.com

kimsh@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