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포스트 코로나] 중국 경제에 덮친 악재, '디폴트' 우려 고조

글로벌 팬데믹 상황으로 기업들의 신용 리스크 증폭
중소기업 자금창구 지방 은행 부실화 가능성 커져

  • 기사입력 : 2020년04월02일 16:26
  • 최종수정 : 2020년04월02일 16: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코로나19 확산세 진정으로 한시름 놓은 중국이 경제 위기의 새로운 고민에  빠졌다. 특히 '디폴트'(채무 불이행) 리스크가 전염병 여파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전 세계 '팬데믹 상황'에 따른 글로벌 시장 침체 국면이 기업들의 신용 리스크 확대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실제로 올 1분기 디폴트 규모는 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펑파이(澎湃) 등 매체에 따르면, 올 1분기 중국의 신용채 디폴트 규모는 467억 위안(약 8조원)으로 집계됐다. 이중 3월에 부도 처리된 신용채 규모는 72억 위안(1조 2000억원)에 달한다. 

또 다른 매체인 21세기경제망(21世紀經濟網)은 중국 내 전염병 상황이 진정된 후 예상치 못했던 글로벌 팬데믹 충격에 따른 금융 시장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장쥔루이(張君瑞) 평안(平安)증권 애널리스트는 '코로나19 사태 후 기업들의 생산 활동이 완전히 정상화 되지 못했다'며  '특히 부실 기업 및 민간 기업들의 실적 타격이 큰 만큼 신용채 부도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사진=셔터 스톡]

◆팬데믹 여파에 채무 상환 리스크 고조, 은행 대출 자산도 연쇄부실 우려

1분기 마지막 날인 3월 31일. 아프리카 광산 개발 및 건설 프로젝트 분야 도급 업체로 널리 알려진 안휘외경건설(安徽外經建設)의 회사채가 디폴트 처리됐다.

이 기업은 아프리카 각 국에 랜드마크 빌딩을 건설하는 한편, 다양한 공익 활동을 펼쳐 아프리카를 감동시킨 '10대 업체'로 선정되는 등 양호한 업계 평판을 가진 업체로 꼽혔다. 현재까지 이 업체의 부도 처리된 채권 규모는 60억 위안을 넘은 것으로 추산되면서 시장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상하이청산소(上海淸算所)에 따르면, 지난 31일 외경건설의 5억 위안 규모의 회사채가 부도 처리됐다. 이 업체는 자금 경색으로 인해 30일로 예정된 이자 상환 만기일에 3800만 위안을 납부하지 못했다. 최근 외경건설의 채권 등급은 4차례 조정되면서 C등급으로 강등됐다.

앞서 2월엔 국유 기업의 디폴트 사례도 발생하면서 시장에 충격을 줬다. 베이징대학이 출자한 IT 기업인 북방정대(北方正大)그룹의 단기채는 지난 2월 21일 만기 이자 미상환으로 부도 처리됐다. 그 밖에도 미 상환된 은행 대출도 있는 것으로 파악되면서 북방정대의 채무 상환 능력에 대한 의구심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와 함께 중소 기업의 자금 조달 창구인 지방 은행들의 실적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Moody 's)는 6개 은행의 신용 등급을 하향조정했다. 난징(南京)은행, 닝보(寧波)은행, 쑤저우(蘇州)은행, 선전농촌상업은행(深圳農商行), 광저우농촌상업은행(廣州農商行), 푸방화이(富邦華一)은행 등 주로 지방은행의 등급이 조정됐다.

이와 관련해 무디스측은 '신용등급이 조정된 은행의 대출 자산은 경기 하강에 따른 민감성이 높은 편이다'며 '지방 은행의 대출 자산의 리스크 분산 정도가 낮은데다, 주로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 비중이 크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난징은행은 현지 제조업체 및 유통업체의 대출 비중이 높고, 해당 업종의 대출 자산은 코로나19 여파로 부실화 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2019년 기준 난징은행의 장쑤성 및 난징 소재 기업에 대한 대출 비중은 각각 80%,31%로 집계됐다.

또 다른 지방 금융기관들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제조업체 공급망의 핵심 지역인 저장성(浙江省)의 지방 은행인 닝보(寧波)은행도 중소 제조사에 대한 대출 비중이 전체 여신의 절반을 넘는다. 글로벌 팬데믹 상황에 따른 기업들의 실적 위축으로 대출 회수가 어려울 수 있다는 판단이다.  

[사진=셔터 스톡]

한편 풍부한 유동성 환경으로 인해 중국 신용채 발행 규모는 사상 최대치에 달했다. 특히 당국이 중소기업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위해 채권 발행을 지원하면서 향후 발행 규모는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된다.  

증시정보 플랫폼 둥팡차이푸초이스(東方財富 Choice)에 따르면, 중국의 올 1분기 신용채 발행 규모는 4조 3000억 위안으로, 동기 대비 3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싱예(興業)은행 관계자는 '경기 하강에 대응하기 위한 인민은행의 지준율 인하, 공개시장 조작 등 조치로 인해 형성된 풍부한 유동성이 채권 발행을 위한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며 '이 같은 채권 발행 증가 추세는 시장의 수급 상황에 따라 발생한 것'으로 진단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