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여의도 SNS 톡톡] '문재인 탄핵' 외친 김준교 "젊은 혈기에 실수" 사과

기사입력 : 2019년02월20일 17:47

최종수정 : 2019년02월20일 17:47

김준교 청년최고위원 후보 "이딴게 대통령" 등 막말 파문
정치 선배들 '쓴소리', 선관위 '징계' 논의 소식에 사과글 게시
"젊은 혈기에 실수했다고 너그럽게 이해해달라" 해명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김준교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청년 최고위원 후보가 '막말 논란'이 이어지자 결국 사과문을 올렸다.

김 후보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려깊지 못한 언행으로 당과 대선배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무엇보다 저 혼자 하는 전당대회가 아닌데 이렇게 물의를 일으켜 다른 후보님들께 깊은 사죄 말씀을 올린다"고 적었다.

[사진=김준교 후보 페이스북]

김 후보는 최근 진행된 당 합동연설회에서 '문재인 탄핵'을 주장하며 "이딴게 무슨 대통령인가", "주사파 정권인 문재인 정부를 탄핵시키지 못하면 북한 김정은의 노예가 된다"는 등이 과격 발언을 해 논란이 됐었다.

발언이 논란이 된 이후에도 김 후보는 "언론에서 아무리 막말, 극우 프레임으로 엮어도 진실은 가려지지 않는다"면서 "자유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해 얼마든지 이 한 몸 던져서 희생할 각오가 되어 있다"고 했었다.

또 "중도 확장론은 얼핏 듣기에는 굉장히 매력적이고 그럴듯해 보이지만 우리 핵심 지지층의 투표율과 표 결집력을 심각하게 떨어뜨린다"면서 "자유한국당이 사는 길은 선명한 애국 우파 정당으로 환골탈태 하는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김 후보의 과격 발언이 이어지자 당내 의원들은 물론 보수 정치인들도 이에 대해 비판적인 의견을 내놨다.

더군다나 당 선관위에서도 이 같은 과격 발언에 대해 징계 논의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자 김 후보가 황급하게 사태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김준교 후보는 "앞으로는 좀 더 신중하고 사려깊은, 좀 더 나아진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면서 "젊은 혈기에 실수했다고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jhlee@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단독] 가상거래소 코인 90% 거래 금지? 금융위 '증권형코인' 규제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 금융위원회가 코인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이중 증권형 코인(STO)을 자본시장법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럴 경우 증권형 코인을 기존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취급할 수 없게 돼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존폐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금융당국과 정치권에 따르면 금융위 자본시장과는 코인의 증권성 여부를 검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이기도 한 만큼, 금융당국에서 증권형 코인에 대한 규율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정부는 국정과제로 가상자산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규제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22-06-28 06:00
사진
삼성전자 3나노 공정 '카운트다운'...곧 수율·고객사 발표할 듯 [서울=뉴스핌] 이지민 기자 = 삼성전자가 빠르면 이번 주 내로 차세대 게이트올어라운드(GAA) 기반 3나노미터(㎚=10억분의 1m, 이하 3나노) 공정 양산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80~90% 이상의 높은 수율과 고객사를 확보해야 3나노 전쟁의 승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22-06-28 09:2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