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재명 "탈모 치료가 연애·취업이고, 결혼"…건강보험 적용 공약

"국가가 적절하게 지원해 탈모 치료에 도움 주겠다"
"사회적 논의 거쳐 적정 수가 결정하면 부담 최소화"

  • 기사입력 : 2022년01월14일 10:55
  • 최종수정 : 2022년01월14일 10: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히트작인 탈모 치료의 건강보험 적용 확대를 공식 약속했다.

이 후보는 14일 자신이 SNS에 올린 46번째 소확행 공약으로 탈모치료 건강보험 적용 확대를 천명했다.

이 후보는 "탈모 치료가 곧 연애고 취업이고 결혼이다, 단 한 문장이지만 겪어보지 못한 사람은 모를 절박함이 담겨 있다"라며 "탈모인이 겪는 불안, 대인기피, 관계 단절 등은 삶의 질과 직결되고 또한 일상에서 차별적 시선과도 마주해야 하기에 결코 개인적 문제로 치부될 수 없다"고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photo@newspim.com

이 후보는 "치료를 받는 환자 절반 이상이 30대 이하의 청년층이고, 남녀 비율도 거의 비슷할 만큼 특정 연령, 성별의 문제도 아니다"라며 "비싼 약값으로 인해 동일 성분의 전립선 치료제를 처방받는 서글픈 편법, 이제는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전체 탈모 치료 환자의 2%를 제외한 나머지 치료는 노화, 유전으로 인한 '미용' 목적으로 간주 돼 건강보험 적용이 제외되고 있다.

그는 "국가가 적절하게 지원해 탈모 치료에 도움을 드리겠다"며 "탈모 치료약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을 확대하겠다. 적정한 본인부담율과 급여 기준을 시급히 정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중증 탈모 치료를 위한 모발이식의 건강보험 적용 확대도 적극 검토하겠다"며 "전문가들의 의견 수렴과 사회적 논의를 거쳐 적정 수가를 결정하면 건강보험 부담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급여화가 이뤄지면 안정적인 시장이 형성돼 관련 제품 개발이 활성화될 것이고, 이에 따라 기존 제품 가격도 인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건강보험 부담 우려를 고려한 듯 "박근혜 정부에서 미용으로 취급되던 치아 스케일링, 고가의 임플란트에 건강보험을 적용한 사례도 있다"며 "이때와 달리 탈모인들의 고통과 불편을 외면한 채 포퓰리즘으로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정치적 내로남불에 가깝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국민의 집단지성을 믿는다. 충분한 토론과 논쟁을 통해 합리적인 결과를 도출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