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박근혜 특사] 野 "이명박,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사면해야"

기사입력 : 2021년12월24일 10:18

최종수정 : 2021년12월24일 10:18

"MB 지병 있어…이석기·한명숙 끼워팔기 불쾌"
김기현 "사면은 정치적 결단…한꺼번에 했어야"
홍준표 "文, 이간계로 전선 갈라치기 놀랍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특별 사면을 하며 이명박 전 대통령을 제외한 것에 대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도 당연히 같이 사면이 됐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만사지탄(晩時之歎)이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당연히 같이 사면됐어야 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은 여성이시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병이 있으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과 한명숙 전 국무총리를 놓아주고 싶어서 '끼워팔기'를 한 것 같은 느낌이 든다"라며 "한명숙 전 총리는 뇌물은 받은 사람이고, 이석기 전 의원은 대한민국 체제를 부인하는 사람인데, 이런 사람을 놓아주면서 어떻게 이명박 전 대통령을 포함시키지 않을 수 있나"라고 맹비판했다.

(왼쪽부터) 이명박 전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사진=뉴스핌 DB]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통화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특별 사면에 한명숙 전 국무총리는 포함되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제외된 것에 대해 "사면 문제는 정치적으로 접근을 한 것이기 때문에 한꺼번에 하는 게 낫다는 생각"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국민의힘 초선 의원은 "물론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차이는 있을 수 있겠지만, 전직 대통령이신 분들 아닌가"라며 "적당한 시점이 되면 (같이) 사면을 해야 하는데 참 안타깝다"라고 토로했다.

이와 관련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 보복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도 정치수사로 가두어 놓고, 이제 와서 퇴임을 앞두고 겁이 났던 모양"이라며 "이번에 두 전직 대통령을 갈라치기 해서 반대 진영 분영을 획책하는 것으로 참 교활한 술책"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어 "반간계로 야당 후보를 선택케 하고 또 다른 이간계로 야당 대선 전선을 갈라치기 하는 수법은 가히 놀랍다"며 "다만 거기에 놀아나는 우리가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친박계로 꼽히는 김재원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직 대통령을 탄핵으로 끌어내려 온갖 모욕을 준 다음 4년 8개월 동안 감옥에 가둬놓은 비정하고 잔인함에 치를 떨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결자해지 차원에서 스스로 역사와의 화해를 시도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며 "앞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남은 임기 중 두 분의 전직 대통령에 대한 완전한 사면과 복권을 요구한다"고 적었다.

김 최고위원은 이어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을 계기로 야권 분열을 획책하면 결국 희대의 포퓰리스트이자 민주주의 파괴자인 이재명 후보가 집권하게 된다"며 "이제부터 우리는 두 분 전직 대통령의 완전한 사면복권을 요구하고, 우리당 출신 두 분 전직 대통령의 정치적 명예회복을 위해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taehun02@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