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해녀박물관 28일부터 '제주여성의 생활가구'전 개최

  • 기사입력 : 2021년09월27일 18:12
  • 최종수정 : 2021년09월27일 18: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제주=뉴스핌] 변준성 기자 = 제주도 해녀박물관이 오는 9월 28일부터 12월 26일까지 제주여성들의 삶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제주여성의 생활가구'전(展)을 개최한다.

이번 기획전은 박물관 수장고에 보관 중인 유물 중 제주여성과 밀접한 생활가구를 전시해 물질뿐만 아니라 농사와 가사 등으로 쉼 없는 삶을 이어 온 제주여성을 이해하기 위해 마련됐다.

제주여성의 생활가구 전시 포스터 [이미지=제주특별자치도] 2021.09.27 tcnews@newspim.com

1960년대 이후 산업화 시기 출향해녀들이 힘겹게 번 돈으로 마련했던 혼수용품인 궤와 재봉틀 등 10여 점이 전시된다.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 목재가구인 살레(찬장의 제주어)와 뒤주, 안반, 남방아(절구의 제주어) 등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상반기에는 해녀박물관 수장유물 공개 전시로 제주여성들의 삶이 깃든 '제주옹기'를 전시했다.

양홍식 도 해양수산국장은 "제주여성의 유물을 통해 척박한 자연환경에서 고단한 삶을 살았던 제주해녀들의 다양한 삶의 모습을 조명하고, 박물관 수장고에 보관 중인 유물을 공개 전시하여 관람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tcnew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