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KT, 연내 디즈니+ 제휴 어려울 듯...구현모 "시일 걸려도 포기 안한다"

15일 방통위원장과 간담회 후 디즈니+ 제휴 언급
KT 안드로이드 셋톱박스 비중 낮아..."시간 필요"

  • 기사입력 : 2021년09월15일 18:17
  • 최종수정 : 2021년09월15일 18: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구현모 KT 대표이사가 시일이 걸리더라도 디즈니플러스(+)와 협력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구 대표는 15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과 이통3사 대표 간담회 종료 후 기자들을 만나 넷플릭스 외 다른 해외 동영상스트리밍서비스(OTT)와의 제휴 계획을 묻는 질문에 "디즈니플러스와 제휴하겠다"며 "다만 시간이 걸린다"고 답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구현모 KT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통신 3사 대표자 간담회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1.09.15 mironj19@newspim.com

구 대표의 답변대로 KT와 디즈니플러스의 제휴는 디즈니플러스가 밝힌 국내 론칭일자인 다음달 12일을 맞추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구 대표는 연내 제휴도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디즈니측은 현재 통신3사에 인터넷(IP)TV 제휴를 위해서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가진 IPTV 셋톱박스를 일정 비중 이상 충족할 것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LG유플러스의 안드로이드 OS 비중이 97%를 차지해 상대적으로 디즈니와의 협상이 빨리 진행되고 있는 반면, KT의 경우 안드로이드 OS 비중이 30% 수준이어서 협상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구 대표는 연내 디즈니플러스와의 제휴가 가능하느냐는 질문에 "IPTV 셋톱박스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하는 것이 아니라 셋톱박스 자체가 교체돼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걸린다"고 대답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의 주제였던 중소상공인과의 상생안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방통위원장께서 소상공인 등 어려움이 있는 분들을 잘 지원하자고 하셔서 KT의 경우 '광화문 원팀'을 만들어 이미 잘 하고 있고 다른 회사들이 하고 있는 활동들에 대해서도 이야기 나눴다"며 "모든 기업이 어렵고 도와야할 때이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하자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카카오 등 최근 빅테크 플랫폼 기업에서 불거진 상생 이슈에 대해서는 "카카오와 KT 플랫폼은 성격이 다르다"며 선을 그었다.

구 대표는 앞으로 빅테크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지속적으로 인수합병(M&A)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그는 새로운 M&A 계획을 묻는 질문에 "M&A는 제가 지금 계속 찾아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