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GAM] '재개방 랠리▶인플레 공포▶성장 피크' 뉴욕증시 대응은

  • 기사입력 : 2021년07월26일 09:04
  • 최종수정 : 2021년07월26일 09: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24일 오전 04시44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뉴욕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공급이 본격화된 이후 지난 8개월 사이 뚜렷하게 구분되는 3가지 기류 변화를 거치고 있고, 지난달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회의를 기점으로 마지막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의견이 나왔다.

팬데믹 이후 주식시장의 V자 반등은 지난해 3월을 기점으로 본격화됐고, 최근까지 주요 지수가 고점을 높였지만 이와 별도로 내부적인 기류 변화가 전개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3가지 국면을 근거로 볼 때 백신 공급과 부양책에 기댄 공격적인 베팅에서 발을 빼고 방어적인 태세를 갖춰야 할 상황이라는 진단이다.

23일(현지시각)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는 투자 보고서를 내고 지난해 11월 백신 공급 이후 금융시장 전반의 흐름이 세 가지 단계로 구분된다고 주장했다.

먼저,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면서 경제 활동 재개에 대한 기대감에 주식부터 신용시장까지 가파른 랠리를 연출한 것이 첫 번째 단계다.

미국 대통령 선거가 치러진 뒤 바이든 행정부의 이른바 슈퍼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크게 고조된 한편 백신 효과에 관한 긍정적인 소식이 투자 심리를 크게 개선시킨 시기다.

뉴욕증시는 지난해 3월 바닥을 찍고 이미 강한 상승 반전을 이뤘지만 정치권의 굵직한 변수와 백신 기대감이 올해 초까지 지속되며 매수 심리를 부추겼다.

뉴욕증권거래소(NYSE)를 중심으로 한 뉴욕의 금융가 [사진=블룸버그]

주가가 강세 흐름을 지속한 한편 신용시장 역시 훈풍이 두드러졌고, 장기물 국채 수익률이 상승하면서 일드커브는 뚜렷한 스티프닝을 연출했다.

아울러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에 안전자산의 수요가 한풀 꺾이면서 달러화가 약세 흐름을 나타냈고, 주식시장 내부적으로는 방어주의 상대적인 부진과 경기민감주의 모멘텀이 엇갈렸다.

지난 2월 인플레이션 공포가 고조되면서 금융시장에 한 차례 변화의 기류가 전개됐다. 2월16일 발표된 미국 소매 판매 지표가 호조를 이루자 경제 개방에 따른 보복 소비가 본격화되면서 인플레이션을 끌어올릴 것이라는 우려가 투자 심리를 강타한 것.

그 결과 구리부터 목재, 유가까지 원자재 시장 전반에 걸쳐 상승 열기가 크게 확산됐고, 가파른 물가 상승에 대한 경계감이 번지면서 장기물을 중심으로 국채 수익률이 크게 뛰었다.

3월 말 미국 벤치마크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1.79%까지 치솟으면서 주식시장은 IT 대형주를 중심으로 하락 압박에 시달렸다.

일반적으로 금리 상승은 기업의 미래 이익 및 현금흐름의 현재 가치를 떨어뜨리고, 밸류에이션 고평가 논란을 부추기기 때문에 주식시장에 악재로 분류된다.

이른바 FAANG(페이스북, 애플,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모기업 알파벳)을 필두로 대형 기술주가 하락 압박에 시달린 한편 가치주와 경기민감주, 소형주 섹터가 상승 랠리를 펼치며 뉴욕증시를 주도했다.

이어 또 한 차례 국면 변화는 지난달 16일을 기점으로 나타났다. 연준이 2023년 두 차례의 금리인상을 예고하며 이른바 '매파 서프라이즈'를 연출하면서 금융시장의 기류 변화를 일으켰다는 얘기다.

연준 이외에 팬데믹 이후 가장 강력한 성장 회복을 보였던 중국 경제의 둔화 조짐도 금융시장의 변곡점으로 작용했다.

경제 성장과 부양책, 여기에 기업 이익까지 세 가지 동력이 정점을 맞았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면서 미국 국채 수익률은 가파르게 하락했고, 주식과 상품시장의 랠리도 꺾였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금융시장이 세 번째 국면에 접어들었고, 달러화의 반등과 뉴욕증시의 방어주 강세가 이를 반영하는 단면이라고 전했다.

세 가지 '피크'를 근간으로 한 금융시장의 움직임이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하반기 이후 방어주 및 안전자산의 비중을 확대하는 전략이 바람직하다는 조언이다.

아울러 백신 접종률이 높은 미국과 유럽의 방어주와 백신 공급이 일보 뒤쳐진 신흥국과 일본의 경기 민감주 및 경제 개방 테마주가 상대적인 강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뱅크오브아메리카는 강조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