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피플&] SK그룹 '수소' 선봉장, 74년생 추형욱 SK E&S 사장

최태원 회장, 수소사업 '관심'...2025년 글로벌 1위 수소기업 목표
1974년생, 임원 3년 만에 사장으로 승진...파격인사로 '눈길'
유정준 SK E&S 부회장과 공동대표...수소사업추진단장도 맡아

  • 기사입력 : 2021년07월25일 08:13
  • 최종수정 : 2021년07월26일 10: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추형욱 SK E&S 대표이사 사장은 SK그룹의 미래 먹거리 한 축인 수소사업의 선봉에 서 있다. SK그룹은 오는 2025년 글로벌 1위 수소기업 도약 목표로 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수소에너지 생태계의 주축에 설 수 있도록 수소 생산, 유통, 소비에 이르는 밸류체인 구축 등 사업 육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추 사장은 유정준 SK E&S 부회장과 함께 수소사업의 큰 그림을 실천할 핵심 역할을 맡고 있다.

추 사장은 또한 그룹 지주회사인 SK㈜가 지난해 말 신설한 수소사업 전담 조직 '수소사업추진단'의 추진단장을 맡아 주목받고 있다. 

◆ SK그룹 내 에너지 M&A 전문가로 인정 받아...SKC 동박 자회사 SK넥실리스 인수 추진   

1974년생인 추 사장은 임원에 선임된 지 만 3년 만인 지난해 연말 인사 승진, SK E&S 사장 자리에 올랐다. 초고속 승진도 승진이지만 그룹 내에서 최연소 사장 타이틀을 얻으며 화제가 됐다.

추 사장은 인하대 경제학과, 성균관대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은 뒤 삼성전기 경영기획실에서 근무하다가 2006년 SK그룹에 합류했다.

추 사장은 SK E&S와 SK(주)에서 사업 개발, 재무, 경영 진단, 투자 업무 등을 두루 경험했고 그의 손을 통해 굵직한 에너지 사업이 탄생됐다고 평가받는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추형욱 SK E&S 대표이사 사장 [사진=SK E&S] 2021.07.26 yunyun@newspim.com

특히 2010년 SK그룹이 LNG 사업을 처음 기획할 당시 주축 멤버 중 한명이었다. 당시 SK그룹의 에너지 사업은 석유·화학 중심이었는데 국내 민간 시장에서는 불모지나 다름없는 LNG 사업을 처음 발의해 가스전 투자·LNG터미널 확보·발전소 건립·중국 투자 등을 주도했다.

또한 미국 셰일가스 채집, 운송, 가공사업인 G&P (Gathering & Processing) 사업을 주도하면서 그 룹내에서 에너지 비즈 전문가이자 M&A 전문가로 인정받았다.

전기차 배터리에 들어가는 핵심 소재인 동박사업 인수는 가장 큰 성과 중 하나로 꼽힌다. 세계 최대 동박 회사인 왓슨(Wason)과 KCFT(현 SK넥실리스) 인수를 추진해 동박 사업을 SK의 차세대 핵심 사업으로 육성시킨 주역이다.

◆ 수소사업추진단장, 올해 초 美 플러그파워 지분인수...아시아 수소시장 공동진출 합의  

업계에서는 그의 SK E&S 사장으로서의 행보에 시선이 집중돼 있다.

특히 최태원 회장의 수소사업 육성 의지는 상당한 큰 것으로 전해진다. 최 회장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과 '한국판 수소위원회'인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준비중으로 이달까지 참여 기업을 확정하고 9월 중 최고경영자(CEO) 총회를 개최해 출범을 공식화 할 예정이다.

최 회장이 외부를 챙긴다면 추 사장은 그룹 내에서 수소 사업 확장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추 사장은 수소사업추진단장도 겸하는데 수소사업추진단은 그룹 내에 에너지 관련 회사인 SK이노베이션, SK E&S, SK 건설 등 관계사 전문 인력 20여명으로 구성된 수소사업 전담 조직이다.

수소 생산-유통-공급에 이르는 수소 밸류체인을 구축한다는 목표로 세웠으며 국내에서 오는 2023년 3만톤 생산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총 28만톤 규모의 수소 생산능력을 갖춘다는 계획도 내놨다.

플러그 파워 수소 저장탱크 [사진=SK]

추 사장이 SK E&S 사장 겸 수소사업추진단장으로서 올해 1월 SK㈜와 함께 글로벌 수소 사업을 선도하고 있는 미국 플러그파워 지분 9.9%를 인수하기도 했다. SK㈜와 SK E&S가 각각 8000억원씩 총 1조8000억원을 투자했다. 이를 통해 SK와 플러그파워는 합작법인을 세우고 아시아 수소 시장에 공동 진출하기로 했다.

추 사장은 "SK그룹의 사업 인프라를 활용한 수소 공급 능력과 플러그파워의 수소 액화∙운송∙충전 분야의 기술을 접목한다면 안정적이고 경제적인 수소 밸류체인 통합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투자 결정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 3월에는 SK E&S의 액화수소 사업을 담당할 자회사인 '아이지이' 설립도 결정했다. 아이지이는 SK인천석유화학으로부터 부생수소(석유·화학 생산시설에서 부가적으로 생산되는 수소)를 공급받아 액체로 가공하는 사업을 담당할 예정이다. 2023년까지 SK인천석유화학 단지 내에 관련 설비를 구축하고 액화수소 공급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추 사장은 "다가오는 수소 경제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수소 분야에서 세계 1위 기업으로 거듭 나겠다"고 자신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