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주식

[아시아 마감] 닛케이, 기술·경기민감주 동반 부진 속 1% 하락

  • 기사입력 : 2021년06월29일 16:41
  • 최종수정 : 2021년06월29일 1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9일 아시아 주식시장은 대부분 약세를 나타냈다. 일본 주가지수는 1% 가까이 떨어졌다.

도쿄증권거래소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0.8% 하락한 2만8812.61엔에 하루를 마쳤다. 도쿄증권거래소주가지수(TOPIX·토픽스)도 동일한 폭으로 내려 1949.48포인트(p)로 하루를 마감했다.

간밤 미국 주식시장의 경기민감주 약세 흐름이 일본 증시에서도 이어졌다. 앞서 S&P500과 나스닥종합지수가 대형 기술주의 강세에 힘입어 신고가를 경신한 반면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경기민감주 부진에 하락했다.

다만 일본 주식시장에서는 기술주도 하락했다. 크레디트스위스 프라이빗뱅킹의 일본 부문 최고투자책임자는 "일본은 가파(GAFA; 구글·아마존·페이스북·애플의 영문 앞글자) 같은 주식이 없기 때문에 나스닥 강세의 수혜를 보지 못했다"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 변이의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있다"며 "일본은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있고 더구나 관련 행사가 코로나19 사태에 미치는 영향이 안 알려진 만큼 일본 경제 전망은 불확실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도쿄올림픽에 참가하려고 이번 달 일본에 입국한 선수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개별로 백화점 운영업체인 다카시마야와 이세탄미쓰코시홀딩스는 각각 4.7%, 3.2% 급락했고 석유·가스탐사 회사 국제석유개발제석(Inpex)는 4.7% 떨어졌다.

기술 신생업체(스타트업)에 투자하는 소프트뱅크그룹(SBG)의 주가는 2.2% 내렸고 반도체 장비업체 도쿄일렉트론은 0.2% 밀렸다.

일본 주가가 하락한 것은 이날이 6월기말의 배당락 일에 해당되고 오는 30일 중국의 6월 제조업 관매관리자지수(PMI)와 7월2일 미국의 6월 고용 통계 등 중요 지표 발표를 앞두고 관망세가 형성됐기 때문이라는 설명도 제시됐다.

한편 의류업체 시마무라 주가는 4.8% 급등해 눈길을 끌었다. 시마무라는 올해 5월기 분기 손익이 전년 동기비 흑자 전환했다고 발표했다.

중국 주가지수는 1% 내외 낙폭을 기록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0.9% 하락한 3573.18p, CSI300은 1.2% 떨어진 5190.54p로 하루를 마감했다.

대만 가권지수는 1만7598.19p로 강보합권(7.22p)에서 마무리했다.

홍콩 항셍지수는 이날 오후 4시24분 기준 1% 하락한 2만8999.37p에 호가됐고 베트남 VN지수는 0.1% 상승한 1407.05p를 기록했다.

인도 주식시장은 소폭 약세다. 같은 시간 S&PBSE 센섹스와 니프티50은 각각 모두 0.3% 떨어진 5만2598.44p, 1만5774.60p를 나타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