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LH 직원의 신도시 투기, 국정조사해야"...국민청원, 이틀 만에 1만 3000명 돌파

문대통령 "개인 일탈인지 뿌리 깊은 부패인지 발본색원" 지시
변창흠 장관 "직전 기관장으로서 책임 통감...사과말씀 드린다"

  • 기사입력 : 2021년03월05일 10:10
  • 최종수정 : 2021년03월05일 10: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시 등 신도시 투기의혹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커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지난 3일 'LH임직원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의혹 국정감사 강력히 요청한다'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5일 오전 현재 1만3000여명의 동의를 받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원인은 "3기 신도시와 무주택만 바라보며 투기와의 전쟁을 믿어왔는데 정말 허탈하다"며 "한두푼도 아니고 10여명이 100억 기사보고 눈을 의심했다"고 성토했다. 

그는 "정의와 공정이란 말이 씁쓸하다. LH 국토부 등 이런 관행은 이번 기회에 뿌리째 뽑았으면 한다"며 가감없는 조사와 국정감사(조사)를 요청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3일 "광명, 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국토부, LH 관계 공공기관 등에 신규택지 개발 관련 부서근무자 및 가족 등의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빈틈없이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4일에도 "신도시 투기의혹이 일부 직원들의 개인적 일탈인지 뿌리깊은 부패에 기인한 것인지 규명해서 발본색원하라"고 추가 지시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LH 직원의 투기의혹)사건을 철저히 조사하고 불법행위를 한 공직자를 일벌백계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겠다"고 철저한 조사를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국무총리실 국무 1차장을 단장으로 관계기관 합동 조사단을 구성해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 긴급 브리핑을 열고 "광명·시흥 신도시 발표 이후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이 제기됐고 이는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며 "정책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바탕으로 공공개발사업을 집행해야 하는 기관에서 불미스런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주무부처 장관이자 직전에 해당기관을 경영했던 기관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총리실 지휘하에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국토부와 택지업무 유관 공공기관, 지자체 직원을 대상으로 3기 신도시에서 제기된 투기 의혹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역시 5일 변창흠 장관과 장충모 LH 사장 권한대행을 소환해 질책하며 철저한 진상조사를 주문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