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1차 추경] 방역 강화 4.1조 투입…코로나19 백신 2.7조 지원

코로나 진단·격리·치료 강화 7000억
감염병 전담병원 손실보상 7000억

  • 기사입력 : 2021년03월02일 11:00
  • 최종수정 : 2021년03월02일 11: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정부가 1차 추가경정예산안 중 4조1000억원을 방역대책에 투입한다. 코로나19 백신 구매·접종에 2조7000억원을 투입하며 진단·격리·치료에 필요한 방역대응도 지원한다.

방역 일선에 있는 감염병 전담병원 등에 대한 손실보상도 실시한다. 감염병 예방·치료 인프라 강화에도 기정예산 500억원을 투입한다.

2일 기획재정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도 추가경정예산안'을 발표했다. 이번 추경안은 총 15조원 규모로 소상공인·취약계층 지원, 고용대책, 방역대책을 중심으로 꾸려졌다.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26일 오전 북구 보훈요양병원에서 광주시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의 만 65세 미만 종사자와 입소자를 대상으로 시작됐다.[사진=광주시] 2021.02.26 kh10890@newspim.com

먼저 정부는 코로나 백신 구매·접종에 2조7000억원을 투입한다. 이중 2조3000억원은 7900만명 분의 코로나 백신 확보·구매를 뒷받침하는데 쓰인다. 이는 전체 백신구매비용 3조8000억원 중 기존 확보 재원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을 채울 전망이다.

나머지 4000억원은 전국민 무상 예방접종을 실시하기 위한 인프라 지원에 쓰인다. 중앙·권역·지역별 접종센터 설치와 운영비, 민간 의료기관 접종비 등을 지원한다.

또한 정부는 코로나19 진단·격리·치료 등 방역대응에 7000억원을 투입한다. 구체적으로는 ▲진단검사비 확충 ▲선별진료소 방역물자 지원 ▲무증상·경증 확진자 생활치료센터 운영 등에 쓰일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는 방역일선에 있는 감염병 전담병원 손실보상에도 7000억원을 책정했다. 손실보상 지원금액은 지난해 9000억원, 올해 1분기 4000억원이 지원됐다.

추경안 외에 기정예산에서도 방역대책에 500억원을 투입한다. 지방의료원 내 감염병 필수·음압병상(200개) 등 시설과 장비를 지원하는 한편 2분기 호흡기전담클리닉 160개소를 추가 설치할 방침이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