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CJ-네이버 전략적 제휴, CJ그룹 가뭄에 '단비' 될까?

6000억 규모 지분교환...콘텐츠에 3년간 3000억 투자
CJ대한통운 풀필먼트 투자...네이버, e커머스 사업 확대 '발판'

  • 기사입력 : 2020년11월01일 06:32
  • 최종수정 : 2020년11월01일 06: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공룡기업 두 곳이 손을 잡았다. 문화・물류 국내 1위 사인 CJ그룹과 플랫폼 1위 업체 네이버의 전략적 사업 제휴를 맺은데 대한 평가다. 이번 제휴는 통상적 협력 수준을 넘어 양사가 지분 교환으로 포괄적 사업 협력을 이뤘다는데 더욱 의미가 있다.

유통업계에선 CJ대한통운 3대 주주로 올라선 네이버의 행보에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네이버의 경우 네이버쇼핑 사업 부문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고 이번 제휴로 인한 파급력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CJ-네이버 지분 교환 2020.10.28 hj0308@newspim.com

◆네이버쇼핑, 온라인 쇼핑 강자 올라서나...유통가 '긴장'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CJ그룹과 네이버는 지난 26일 지분 맞교환 및 포괄적 협력에 관한 안건을 의결했다. CJ그룹은 네이버 자사주 1.28%(6000억원)를 가져가고 네이버는 CJ대한통운 자사주 7.85%(3000억원), CJ ENM 자사주 4.99%(1500억원), 스튜디오드래곤 신주 6.26%(1500억원)를 확보하게 된다.

이번 전략적 제휴 배경에 대해 양사는 △K콘텐츠 및 디지털 영상 플랫폼 사업 협력 △e커머스 혁신을 위한 e-풀필먼트(e-fulfillment) 사업 공동추진 등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유통업계서 주목하는 점은 e풀필먼트 사업에 관한 내용이다. 사업 제휴 이후 양사는 그 동안 시범적으로 추진하던 e-풀필먼트 사업의 적용 범위를 확대하고 물류 인프라 공동 투자 등 방법을 통해 적극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e풀필먼트는 온라인 쇼핑 상품 재고를 미리 물류센터에 입고한 후 고객 주문 시 배송과 반품, 교환 등을 판매자 대신 처리해주는 서비스다.

CJ대한통운은 이미 지난 4월부터 네이버쇼핑 풀필먼트 서비스를 일부 맡고 있었고 업계에선 월간 약 100만건 상품을 처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올해 CJ대한통운의 일일 택배 평균 물량은 약 550만 상자로 추정된다.

풀필먼트 서비스의 장점은 배송 시간을 단축하고 균일한 배송서비스를 진행할 수 있다는 점이다. 다수의 판매자를 두고 있는 네이버쇼핑의 경우 배송서비스 질을 높일 수 있고 나아가 당일 배송도 가능해진다. 또 물류서비스 확충을 위한 직접적인 인프라 투자에 대한 부담도 한결 덜 수 있다.

이커머스 업계에선 네이버쇼핑을 신규 사업자로 봐도 무방하다는 판단을 내린지 오래다. 실제 올 2분기 스마트스토어는 총 35만개로 늘었고 연 1억원 이상 판매자는 2만6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한 이커머스 관계자는 "네이버가 배송에 대한 직접적인 투자 없이 제휴를 통한 플랫폼 전략을 쓰고 있다"면서 "네이버가 풀필먼트서비스를 강화해 배송 안정화까지 이뤄낸다면 상당히 위협적일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CJ그룹 재무구조 개선 여전히 '진행 중'...인프라 투자 부담 ↓

CJ그룹으로선 이번 제휴를 통한 자사주 교환으로 당장 투자금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CJ대한통운의 풀필먼트 인프라 구축을 위한 투자 부담을 줄인데다 안정적인 물동량도 확보할 수 있어 '윈-윈 전략'이란 평가가 나온다. 네이버쇼핑의 온라인 유통 사업 의지가 큰 데다 향후 성장 가능성도 무섭기 때문이다.

지난해부터 재무구조 개선을 꾸준히 진행 중인 CJ그룹으로선 매력적인 투자 제안인 셈이다. 최근 5년 간 공격적인 M&A를 진행했던 CJ그룹은 차입금 증가로 재무 부담이 커지면서 주요 계열사에선 현재까지도 비상경영을 시행 중이다.

미국 슈완스 인수 이후 차입금 부담이 커졌던 CJ제일제당은 사업 재편으로 회복세에 들어섰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악재로 일부 계열사 수익성은 심각한 수준이다.

이에 CJ푸드빌의 경우 지난해 카페 프랜차이즈 투썸플레이스를 매각한 데 이어 올해 베이커리 뚜레쥬르 매각을 추진했다.

CJ CGV도 코로나19 이후 고정비 부담이 커지면서 전국 119개 직영점 중 35~40개가량을 향후 3년 내 폐점한다는 계획이다. CJ CGV는 올 상반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0% 가까이 하락했다.

최근엔 CJ대한통운이 중국 자회사 CJ로킨 매각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CJ로킨은 국민연금과 2014년 CJ와 국민연금이 조성한 '스틱CJ글로벌투자파트너십펀드(CJ코파펀드)'의 첫 투자처다.

최정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CJ그룹이 적극적인 유휴자산 매각과 자본 확충으로 전 계열사를 아우르는 재무구조 개선 노력을 단행하고 있어 재무리스크가 차츰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뚜레쥬르 등 알짜 브랜드 외에도 불확실성 해소 측면에서 재무 리스크가 상대적으로 큰 CJ CGV 등 부진한 계열사에 대해 전격적으로 매각에 나설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