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지표

코로나19에 기업체감경기 급랭...통계 작성 후 최대 낙폭

2월 BSI, 11p 하락한 65...전망도 7p 떨어진 69
소비심리·기업체감경기 합한 경제심리지수도 급락

  • 기사입력 : 2020년02월26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6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문형민 기자 =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기업체감경기가 급랭했다. 한국은행이 조사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가 통계 작성 이후 최대 하락폭을 기록하며 4년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소비자동향지수(CSI)와 기업경기실사지수를 합성한 경제심리지수(ESI) 역시 글로벌 금융위기가 진행되던 2009년3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다.

한국은행은 2월 기업경기실사지수 업황실적BSI가 65로 전월대비 11포인트 하락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2016년 2월 63을 기록한 이후 4년만에 최저치이자 2003년 통계작성을 시작한 이후 최대 하락폭이다.

업황전망BSI 또한 69로 전월대비 7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지난해 2월 이후 최저치다.

[자료=한국은행] 2020.02.25 hyung13@newspim.com

제조업과 비제조업 BSI 모두 하락했다. 제조업 BSI는 65로 전월보다 11포인트, 비제조업 BSI는 64로 전월보다 9포인트 각각 떨어졌다. 제조업 가운데 전자·영상·통신장비와 자동차가 각각 18포인트, 금속가공이 11포인트 하락했다. 비제조업의 도소매업, 운수창고업, 정보통신업 등이 각각 13포인트, 24포인트, 10포인트 하락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수출기업과 수입기업 가리지 않고 모두 10포인트 이상 하락했다.

강창구 한은 경제통계국 기업통계팀장은 "코로나19와 중국 춘절로 인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관련 전자부품 수출이 감소하고, 완성차도 부품수급 차질로 생산이 일시 중단된 영향"이라며 "도소매업과 운송창고업도 소비 등 내수부진, 여객 및 불동량 감소로 인해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제조업체들은 경영애로사항으로 내수 부진을 첫번째로 꼽았으며, 뒤어어 ▲불확실한 경제상황 ▲수출 부진 순이었다. 경쟁심화, 인력난 인건비 상승 등을 답변 비중은 줄었다.  

3월 전망BSI 역시 우울했다. 제조업과 비제조업 각각 69와 68을 기록, 전월에 비해 8포인트, 6포인트 하락했다. 제조업은 전자·영상·통신장비와 자동차, 화학물질·제품 등이, 비제조업은 도소매업, 운수창고업, 사업시설·사업지원·임대업 등이 하락을 주도했다.

한편, 경제심리지수(ESI)는 87.2로 전월대비 8.5포인트 떨어졌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진행중이던 2009년3월(69.3) 이후 11년만에 최저치이자, 메르스가 유행하던 2015년6월 11.3포인트 하락한 이후 최대 낙폭이다.

이번 BSI는 지난 11일부터 18일까지 전국 3696개 법인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지난 17일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히 확산된 것을 감안하면 조사 결과보다 기업체감경기와 소비자심리가 더 위축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hyung1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