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만배 누나, 윤석열 부친 자택 매입…尹측 "신상 몰랐다"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 '뇌물 정황' 추정
윤석열 캠프 "뇌물 운운한 것, 법적 대응"

  • 기사입력 : 2021년09월29일 09:40
  • 최종수정 : 2021년09월29일 09: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화천대유자산관리와 연결 고리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전날(28일) 열린공감TV는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인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회장의 누나인 김명옥(천화동인 3호 이사)씨가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의 서울 연희동 주택을 매입한 내용을 방송했다.

윤 캠프는 방송 직후 입장문을 통해 "윤기중 교수는 김명옥 개인이 계약 당사자였고, 부동산중개소로부터 소개받았을 뿐이므로 김명옥 개인 신상이나 재산관계에 대하여는 당연히 몰랐다. 김명옥 개인이 집을 사는데 '천화동인3호'에 투자했는지를 매도자가 알 수 있을 리가 없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09.22 pangbin@newspim.com

열린공감TV는 해당 부동산 매매거래를 두고 뇌물 의혹을 제기했다. 의혹 제기 과정에서 김씨가 윤 명예교수의 서울 연희동 단독주택을 매입한 내역이 담긴 등기부등본도 공개됐다.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김 씨는 2019년 4월 윤 명예교수의 주택을 19억원에 매입했다. 주택 토지 면적은 314㎡이며 3.3㎡당 가격은 1998만원이다.

열린공감TV는 "팔려고 하는 사람도 없고 굳이 거기에 가서 살려고 하는 사람도 없는, 매매 자체가 형성이 안 되는 곳이라고 한다"며 "부동산 업소를 통해서 나온 매물을 산 게 아니고 당사자들이 서로 통해서 직접 거래를 한 걸로 보여진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캠프는 해당 보도 직후 '열린공감TV 오보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캠프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의 부친 윤기중씨는 2019년 3월 고관절 수술을 받은 뒤 연희동 자택의 계단을 오르내리는 등 거동이 불편하자, 딸을 통해 인근 부동산중개소 10여곳에 시세보다 싼 평당 2000만원에 급매로 내놓고 계단이 없는 아파트로 이사했다.

캠프는 "그중 한 부동산에서 3명 정도 소개를 받았고, 그중 한 명인 김명옥에게 부동산중개소에 내 놓은 금액대로 총 19억 원에 매도했다. 윤기중 교수의 건강 문제로 급히 팔았기 때문에 시세 보다 많이 낮은 가격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열린공감TV는 '화천대유, 윤석열에게 뇌물정황 포착'이라는 제목으로 마치 화천대유 측에서 윤석열 후보에게 뇌물을 준 것처럼 억지로 엮어 방송했다. 심지어 아무런 근거 없이 다운계약서 의혹까지 제기했다"고도 지탄했다.

캠프는 "열린공감TV 방송에서 평당 3000만 원~ 3500만 원이 시세라고 스스로 밝혔다"며 "건강상 문제로 시세 보다 훨씬 싼 평당 2000만 원에 급매한 것을 뇌물 운운한 것에 대해 민·형사상 등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kime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