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종합2보] 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김웅·손준성 압수수색

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손준성 정식 입건…강제수사 돌입
'윤석열 의혹' 제기 후 첫 수사기관 직접 수사 개시

  • 기사입력 : 2021년09월10일 11:18
  • 최종수정 : 2021년09월10일 13: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른바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고발 사건을 정식 입건하고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10일 오전 해당 의혹 관련 핵심 당사자로 지목된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 사무실, 주거지 등 5곳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대검찰청은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핵심 당사자로 거론되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가운데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국민의힘 김웅 의원 사무실 앞에 취재진이 몰려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공수처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 실체 규명을 위해 관련자들을 입건하고 금일 수사에 착수했다"며 "수사 대상은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등이고 현재 수사 대상자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공수처는 전날(9일) 손준성 검사를 입건했고 김웅 의원은 입건하지 않았다. 공수처 관계자는 "고발에 따른 입건이라 생각하면 된다"며 "추가 입건 가능성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이 지난 2일 불거진 지 8일 만에 공수처가 직접수사에 나서면서 사건의 진상이 밝혀질지 주목된다.

앞서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이달 6일 '고발 사주' 의혹을 받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 권순정 부산지검 서부지청장(전 대검 대변인) 등 4명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공무상비밀누설 등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이후 공수처 사건분석조사담당관실은 8일 김한메 사세행 대표를 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공수처는 사안의 중대성 및 시급성을 고려해 윤 전 총장 고발 사주 의혹을 입건해 직접 수사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는 이달 2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총선 직전인 지난해 4월 3일과 8일 김웅 국민의힘 의원(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후보)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11명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했고, 김 후보는 이를 당 법률지원단에 전달했다는 '고발 사주' 의혹을 보도했다.

손 검사는 현재 "전혀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을, 김 의원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윤 전 총장 측은 "허위 보도로 지시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다.

한편 해당 의혹에 대해 진상조사에 들어간 대검찰청은 제보자 A 씨의 텔레그램 메신저에 조작 정황이 없다고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검찰 쪽에서도 수사에 돌입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박범계 장관은 이번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수사 필요성을 언급하며 대검과의 합동감찰에도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이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