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권익위, 8월 경기도 지하철 노선 연장 민원 384.6% 급증

8월 민원빅데이터…공공기관 등 12.6% 증가
폐기물 처리시설 입지 선정 등 환경 민원 발생

  • 기사입력 : 2021년09월08일 10:04
  • 최종수정 : 2021년09월08일 10: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수도권지역에서의 지하철 건설에 대한 요구의 목소리가 높다. 이렇다보니 지난달 경기도 지하철 노선 연장 사업에 대한 지적 민원도 동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는 8일 지난 한 달 동안 국민신문고 및 지자체 민원창구 등을 통해 접수된 민원을 분석한 동향을 공개했다. 권익위는 민원 빅데이터를 종합적으로 수집‧분석하기 위해 범정부 민원분석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달 민원 발생량은 총 122만4858건으로 지난달 141만5062건 대비 13.4% 줄었으며 지난해 동월 131만3689건 대비 6.8%가 감소했다.

8월 민원발생량 [자료=국민권익위원회] 2021.09.08 dragon@newspim.com

전월 대비 민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전북지역으로 '자동차 운행 관련 생활불편 신고'와 '특수교사 증원 요청' 민원 등으로 인해 전월 대비 7.3% 증가했으며 전북 지역 중 가장 많은 민원이 발생한 곳은 전주시로 8738건이 접수됐다.  

기관 유형별로는 전월과 비교해 중앙행정기관 29.6%, 지방자치단체 2.4%, 교육청 60.5% 줄어든 반면, 공공기관은 12.6% 늘어났다.  

중앙행정기관 중에서는 국방부가 '창릉신도시 폐기물처리 입지 선정 관련 군시설 주변 고도제한 완화 협의 요청5276건' 등 총 1만1282건의 민원으로 전월 대비 60.7% 증가했다.

지자체 중에서는 지하철 노선 연장 사업 관련 의견 제시 3만85건 등 총 3만7055건이 발생한 경기도 김포시가 전월 대비 384.6%로 가장 많이 큰 폭으로 증가한 모습이다. 교육청 중에서는 서울시교육청이 초·중학교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선정 철회 요청 601건 등과 관련해 총 1941건의 민원으로 전월 대비 40.4% 증가세를 보였다.

공공기관 중에서는 한국철도공사의 민원이 가장 큰 증가폭을 나타냈다. 철도 및 화물기차 소음 관련 불편사항 422건 등 총 1227건이 발생해 전월 대비 민원이 61.4% 늘어난 탓이다.

양종삼 권익개선정책국장은 "관계기관은 동물 등록 자진신고 기간 동안 국민 불편이 없도록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drag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