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재 "가상화폐, 과세할 수 있는 수준까지 시장 투명화 안 돼...안정화가 우선"

"과세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지도 검토 대상"
대선후보 경선 연기론에 "당 결정 따르겠다"

  • 기사입력 : 2021년06월03일 15:30
  • 최종수정 : 2021년06월03일 15: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대권 주자인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가상화폐 과세를 두고 "과세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지도 검토 대상"이라며 "불법세력부터 없앤 뒤 시장을 안정화하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주거, 학교와 만나다 : 광재형·병두형의 미래대담' 행사를 마친 뒤 기자와 만나 "국회 기획재정위에서 체크를 해봤는데 우리가 과세할 수 있을 정도의 수준으로 (시장의) 투명화를 해놓지 않았다"며 "진짜 과세할 수 있는지도 점검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KBIZ홀에서 대선 출마선언 행사에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2021.05.27 kilroy023@newspim.com

그는 "다만 (가상화폐로) 1000억원 이상 벌고 있는 사람도 있는데 이를 과세하지 않는 건 문제가 있다"며 "상당한 차익을 남기는 것에 대해서는 과세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의 경선 연기와 관련해서는 "당이 결정하는 대로 따를 생각"이라며 "다만 (경선 연기는) 유불리를 떠나서 어떻게 하는 게 옳은 것인지가 고민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이날 청년 주거·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제시한 '대학도시'의 인센티브 문제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건 아직 정하지 않았다"며 "다만 (대학도시에) 들어올 기업들에게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줘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실제 충남대·카이스트 쪽에 가서 반응을 들었을 땐 '해보자'는 식이었다"며 "다만 법인화를 해달라는 요구는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향후 '미래'와 관련된 키워드로 준비하고 있는 공약이 있는지란 질문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는 '창업국가'가 중심"이라며 "이제 하나씩 보따리를 풀 예정"이라고 했다.

mine1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