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한수원, 루마니아원전 기자재 공급사업 잇따라 수주

루마니아 원전시장 주요 공급사로 입지 굳혀

  • 기사입력 : 2021년05월27일 14:57
  • 최종수정 : 2021년05월27일 14: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은 루마니아 원자력공사(SNN)가 발주한 '체르나보다원전 무정전전원계통(UPS) 전압안정기 공급' 사업에서 최종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약 30만 USD 규모의 기자재를 공급하는 이번 사업은 한수원이 국내 원전에서 성능과 안전성이 검증된 기술을 발굴, 중소기업(국제전기)과 협력해 해외 진출한 것이다. 중소기업이 기자재 설계와 제작을 담당하고 한수원이 사업관리 및 품질관리를 맡을 예정이다.

루마니아 체르나보다 원전 전경 [사진=한국수력원자력] 2021.05.27 fedor01@newspim.com

체르나보다원전은 루마니아 동부 지역에서 운영중인 발전소로 월성원전과 동일한 중수로형 원전이다. 이번에 수주에 성공한 품목은 원전의 핵심시스템인 무정전전원계통의 주요 설비로 높은 수준의 품질 관리가 필요하다. 원전 운영기간 동안 주기적인 교체가 필요해 향후 지속적인 공급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수주는 지난해 루마니아에서 노내핵계측 기자재 공급사업과 방폐물저장고 타당성 평가 용역사업 수주에 연이은 성과다.

루마니아 원전시장에서 검증된 공급사로 한수원과 한국 원전기업의 입지를 공고히 함은 물론 향후 삼중수소 제거설비, 방폐물 저장고 건설 등 한수원이 루마니아에 참여를 준비하고 있는 사업 수주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국내 우수한 원전 기술을 기반으로 수출상품을 다변화해 거둔 이번 성과를 발판삼아 수출시장을 더욱 다양화 할 것"이라며 "특히 더 많은 중소기업들이 해외진출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 지원과 해외 동반진출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