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동남아·호주

독일, 국제항공편 입국 '제로' 검토…뉴질랜드는 올해 내내 국경 닫는다

  • 기사입력 : 2021년01월27일 10:57
  • 최종수정 : 2021년01월27일 11: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코로나19(COVID-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하늘길을 막는 국가들이 늘고 있다. 독일은 국제항공편 운항을 전면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고, 뉴질랜드는 올해 내내 국경 문을 닫겠다고 선언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국내선 항공편도 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저울질하고 있다.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시험 비행 중인 보잉 737 MAX 항공기. [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8.18 

26일(현지시간) 호르스트 제호퍼 독일 내무장관은 독일 일간 빌트지에 "변이 바이러스로 인한 위험 우려는 우리가 과감한 조치를 고려하도록 강요한다"며 "특히 고위험 지역의 국경에서 상당히 엄격한 국경 검열을 검토하게 한다. 현재 이스라엘이 하고 있는 것처럼 독일로 오는 모든 항공편을 거의 제로(0)로 줄이는 것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독일여행업협회(DRV)는 코로나19로 이미 여행업과 관관산업이 큰 타격을 입었다며, 이같은 아이디어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몇 달 들어 독일은 코로나19 2차 파동(wave·유행)을 겪고 있어 국제 항공편 입국 전면 중단을 비롯한 강력한 대응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도 최근 당회의에서 국경과 관련된 코로나19 유입 방지 조치가 있을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현재 독일은 변이 바이러스 사례가 보고된 국가에서 온 여행객이 입국시 코로나19 음성 판정 증명 서류를 제출하도록 의무화한 상황이다. 

전날 기자회견에서 뉴질랜드의 저신다 아던 총리는 코로나19 백신 보급이 제 때 이뤄질 수 있을 지 불확실하다며, "사실상 올해 상당 기간 국경이 닫힌다. 우리는 계속해서 호주와 태평양 국가들과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두 국가 이상이 서로 여행을 허용하는 협약)을 추구할 것이지만, 나머지 국가들에 대해서는 우리의 보건과 경제가 내포된 사안이기에 현 단계에서는 위험을 감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연이은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보고된 미국에서는 국내선 여행객들에게도 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영국은 남아프리카공화국, 남미, 포르투갈 등 코로나19 고위험 국가 30개국에서 입국하는 자국민들이 국가 지정 호텔에서 의무격리하는 조치를 발표할 예정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