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누적확진 1억명 돌파…미국서 브라질發 변이 첫 발견 (26일 오후 2시 22분)

  • 기사입력 : 2021년01월26일 15:37
  • 최종수정 : 2021년01월26일 15: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는 1억명을 돌파했다.

26일 오후 2시 30분 기준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억28만6772명, 사망자 수는 214만9496명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서는 2시 22분 기준 9971만8414명으로 나타났다. 사망자 수는 213만9928명이다.

26일 오후 2시 22분 기준 세계 코로나19 현황. [사진=JHU CSSE]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2529만3201명 ▲인도 1067만6838명 ▲브라질 887만1393명 ▲러시아 369만8246명 ▲영국 368만101명 ▲프랑스 311만6355명 ▲스페인 259만3382명 ▲이탈리아 247만5372명 ▲터키 243만5247명 ▲독일 215만4656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42만972명 ▲브라질 21만7664명 ▲인도 15만3587명 ▲멕시코 15만273명 ▲영국 9만8723명 ▲이탈리아 8만5881명 ▲프랑스 7만3636명 ▲러시아 6만8841명 ▲이란 5만7481명 ▲스페인 5만6208명 등으로 보고됐다.

◆ 미국서 브라질발 변이 바이러스 첫 발견 

미국에서 브라질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B.1.1.28.1, 혹은 P.1) 감염 사례가 처음 보고됐다.

2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 미네소타주 보건부는 최근 브라질을 방문했던 미니애폴리스 세인트폴 주민이 이달 초 코로나19 증세를 보여 지난 9일 검사를 받았고, 유전자 분석 과정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식별됐다고 알렸다.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바이러스 보다 전염력이 강해 지역사회 확산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다만, 더 높은 중증 초래 가능성과 치명률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없다. 

이 바이러스의 변이 형태는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 바이러스와 유사한 점들이 있어 모더나, 화이자 등 백신 약효 저하 가능성이 제기된다. 

◆ 아스트라제네카, '고령자 효능 10% 미만' 언론보도에 반박 

아스트라제네카가 자사 백신이 65세 이상 노년층에게는 큰 효능을 기대할 수 없다는 한 독일 언론 보도에 반박하고 나섰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독일 유력 경제 일간지 한델스블라트(Handelsblatt)와 빌트(Bild)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 공동 개발의 백신이 65세 이상 노년층에는 10% 미만의 효능만 발휘한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빌트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유럽의약품청(EMA)으로부터 고령층 사용 승인을 받지 못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성명을 내고 "완전한 오보"라면서 고령층 임상 참가자를 대상으로 한 시험에서 강력한 면역반응을 이끌어 냈다고 설명했다.

또, 영국 백신 접종 및 면역 공동위원회(JCVI)가 자사 백신의 고령자 사용을 승인했다고 부연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현재 EMA의 사용 승인 심사를 받고 있다. 결과는 이달 말께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