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21일 첫 스팩 상장 신청...5~6억달러 조달 예상

  • 기사입력 : 2020년12월21일 08:13
  • 최종수정 : 2020년12월21일 08: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소프트뱅크그룹(SBG)이 자사의 첫 기업인수목적회사(SPAC)를 21일 상장 신청한다고 악시오스를 인용해 이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SBG는 이번 상장을 통해 최대 약 6억달러(6600억원)의 자금을 조달할 것을 예상되며, 상장한 스팩은 SBG가 지금까지 투자하지 않았던 기업 인수에 사용될 전망이다. 또한 SBG는 이번 건 외에도 최소한 두 개의 스팩을 준비하고 있다.

스팩은 M&A(인수합병)만을 목적으로 설립하는 명목상 회사(페이퍼 컴퍼니)이다. 공모를 통해 자금을 조달한 뒤 유망한 회사를 찾아내 인수함으로써 수익을 창출하는 것이 목적이다.

SBG는 비전펀드 2호 설립 의사를 밝혔으나 외부 투자자를 통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스팩 상장을 통해 주식시장으로부터 자금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프트뱅크 로고. [사진=블룸버그]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