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제일건설 '운정신도시 제일풍경채 그랑퍼스트' 분양…비규제지역 대단지

전용 84㎡ 분양가 3억~4억원대…LTV 70% 가능
GTX-A노선·3호선 교통호재…학세권·공세권 입지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18:07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1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제일건설은 지난 16일 '운정신도시 제일풍경채 그랑퍼스트'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 분양에 돌입했다고 22일 밝혔다.

단지는 수도권에서 희소성 높은 인 파주시에 위치해 있다. 또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와 지하철 3호선 연장 등 교통호재도 풍부하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운정신도시 제일풍경채 그랑퍼스트' 조감도 [자료=제일건설] 2020.10.22 sungsoo@newspim.com

분양가는 전용면적 59㎡의 경우 2억~3억원 초반대다. 전용면적 74㎡는 3억원대, 전용면적 84㎡는 3억원대~4억원 초반대다.

지난주 개관한 견본주택에는 신혼부부, 중장년층 등 다양한 수요층이 다녀갔다. 사전 방문 예약 또한 주말은 물론 주중에도 예약이 마감될 만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주말에는 홈페이지가 마비될 만큼 많은 수요자들이 접속했다. 현재까지 홈페이지에 방문한 누적 고객 수는 25만여명이다.

단지가 들어서는 파주시는 비규제지역이다. 무주택자의 경우 주택담보인정비율(LTV)을 최대 70%까지 받을 수 있다. 1주택 이상 소유한 사람도 청약 1순위 자격이 부여되며, 기존 주택 당첨 여부 및 세대주 여부와 관계없이 청약이 가능하다.

또한 전용 85㎡ 이하 분양물량의 60%를 추첨제로 공급한다. 가점이 낮은 20~30대 실수요자들도 기회의 폭이 넓을 것으로 보인다. 운정신도시는 전매 기간이 3년이다. 다만 이 단지는 입주 시까지 3년이 넘어 소유권 이전 등기 전 분양권 전매도 가능하다.

◆ GTX-A노선·3호선 교통호재…학세권·공세권 입지

운정신도시 제일풍경채 그랑퍼스트는 파주시 운정신도시3지구 A5블록에 들어선다. 지하 2층~지상 28층, 24개 동, 전용면적 59·74·84㎡, 1926가구의 대단지다. 청약 일정은 오는 27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8일 1순위 접수를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다음달 4일이며, 정당 계약은 16~19일까지 4일간이다.

단지에서는 파주로, 남북로, 경의로를 통한 단지 진·출입이 쉽다. 자유로, 제2자유로 등 광역도로망을 통해 서울, 김포, 일산 등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경의중앙선 운정역, 금릉역을 이용하기 편리하며 GTX-A노선(예정), 서울~문산고속도로(예정)가 계획돼 있어 향후 교통환경은 더욱 우수해질 것으로 보인다.

단지 인근에는 상업시설이 들어서 운정신도시3지구의 풍부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 또한 이마트(파주점), 홈플러스(파주운정점) 등 1·2지구의 생활인프라도 공유할 수 있다.

단지 바로 앞에는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부지가 있다. 또한 지산초등학교, 한가람중학교, 지산고등학교 등 주변에 학교가 많아 학부모들이 안심하고 자녀를 통학시킬 수 있다. 유해시설도 적어 교육환경이 뛰어날 것으로 보인다.

운정체육공원, 운정호수공원 등 공원도 가깝다. 단지 내 1.2km의 산책로와 함께 안개연못, 인공폭포, 휴게시설, 물빛분수 등도 조성돼 있다.

단지는 남향 위주의 동(棟) 배치로, 조망은 물론 저층에서도 햇빛이 잘 들고 바람도 잘 통하도록 설계했다. 평면은 전 가구 4베이(Bay) 구조로 개방감을 높였다. 드레스룸, 펜트리 등 다목적실은 물론 주방과 침실, 거실 곳곳에 실용적인 설계도 적용했다.

견본주택은 방문객의 안전을 위해 사전 예약을 통해서만 관람이 가능하다. 예약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실시간으로 신청이 가능하며, 예약자 외 동반 1인만 추가 입장이 허용된다. 방문이 어려울 경우 홈페이지에 견본주택에 대한 영상이 있어 확인할 수 있다. 견본주택은 파주시 와동동 1498-3번지에 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