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FNC엔터, 카카오M과 음반∙음원 콘텐츠 유통계약 체결

  • 기사입력 : 2020년10월19일 09:14
  • 최종수정 : 2020년10월19일 09: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연예기획사 FNC엔터테인먼트가 카카오M과 음반 및 음원콘테츠 유통 계약을 체결했다.

FNC엔터테인먼트는 19일 "이번 계약 체결로 당사는 시가총액(970억원, 10월 16일 종가기준)의 87.7%에 해당하는 총 851억원의 현금을 보유하게 됐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FNC엔터테인먼트와 카카오M이 음반∙음원 콘텐츠 유통계약을 체결했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2020.10.19 alice09@newspim.com

안정적인 자금 확보를 바탕으로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가 가능하게 됐고 이로 인한 실적에 대한 기대감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밴드 FT아일랜드∙씨엔블루∙엔플라잉, 댄스그룹 AOA∙SF9∙체리블렛을 비롯해, 오는 28일 데뷔를 앞두고 빅히트 레이블 소속이 아닌 아티스트로는 가장 먼저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입점한 대형 신인 그룹 피원하모니(P1Harmony)까지 다양한 팀들로 향후 발전 속도에 더욱 가속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또 이번 계약을 통해 최근 다방면으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영역을 확대해나가고 있는 카카오M과도 다방면에서 긴밀히 협업하며 시너지를 키워갈 예정이다.

안석준 FNC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엔터산업 전반이 위축돼 있는 상황에서 충분한 현금 확보로 대내외 경영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은 물론, 신인 및 기존 아티스트에 대한 장기적인 플랜을 바탕으로 한 성장 지원과 향후 미래사업 투자를 위한 충분한 여력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