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종합] 軍 “2일 北 발사체, 31일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

北, 2일 새벽 함경남도 영흥 일대서 발사체 2발 발사
합참 “사거리 220km‧고도 25km·최대 비행속도는 마하 6.9”
“추가 발사 대비 관련 동향 추적 감시 중”

  • 기사입력 : 2019년08월02일 11:12
  • 최종수정 : 2019년08월02일 1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이 2일 새벽 함경남도 영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한 가운데, 군 당국은 “지난 7월 31일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과 유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군은 북한이 이날 새벽 2시 59분과 3시 23분께 영흥 일대에서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와 관련해 사거리는 220km, 고도는 25km, 최대 속도는 마하 6.9(약 8445km/h)라고 탐지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 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난 달 31일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참관 보도를 통해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신형 방사포가 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조선중앙TV 캡처]

다만 합참은 발사체의 구체적인 제원은 밝히지 않았는데, 이와 관련해 군 당국은 “2일 발사체가 지난달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하다”고 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2일 발사체가) 지난달 31일 발사된 것과 유사한 비행 특성을 가진 단거리 발사체인 것으로 확인했다”며 “청와대의 발표 내용을 참고해 달라”고 말했다.

앞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한미 관계당국은 북한의 이번 발사체를 지난달 31일 발사한 것과 유사한 비행 특성을 가진 것으로 평가했다”며 “특히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다”고 밝혔다.

합참은 그러면서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의 이번 발사체 발사는 지난 7월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8일, 7월 31일 신형 방사포 발사 이후로는 2일 만에 이뤄졌다. 북한은 지난달 25일에는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31일에는 강원도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도발을 감행했다.

다만 지난달 31일 발사된 발사체와 관련해서는 우리 군은 ‘단거리 탄도미사일’, 북한은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라고 하는 등 엇갈린 입장을 내놓고 있는데, 이와 관련해 군은 2일에도 “7월 31일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가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는 입장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며 “한미공동평가에 따른 군의 발표를 신뢰해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