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가상화폐] 비트코인 공급 줄어드나? 중국 인민은행 채굴장 전기공급 제한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에도 채굴 열기는 가열

  • 기사입력 : 2018년01월04일 09:47
  • 최종수정 : 2018년01월24일 15: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백진규 기자] 중국 인민은행이 비트코인 채굴장에서 쓰는 전기공급을 제한할 것으로 전해졌다. 작년 10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에도 불구하고 채굴 열기가 지속되면서 자원소모 환경오염 등 폐해가 커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3일 중국 텐센트차이징(騰訊財經, 텐센트재경)은 익명의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최근 인민은행이 가상화폐 채굴 관련 비공개회의를 개최했으며 ‘일부 전기 사용이 불명확한’ 가상화폐 채굴장에 대해 전기 사용을 제한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쓰촨(四川)의 한 비트코인 채굴장 관계자 역시 “최근 채굴장 현장조사가 진행됐으며, 공상등기(工商登記, 사업자등록)를 실시하고 전기 사용을 관리하라는 지적을 받았다”고 전했다.

업계에선 ‘인민은행이 가상화폐 채굴장을 폐쇄할 것’이란 루머까지 나왔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텐센트재경은 덧붙였다.

중국 쓰촨성의 한 비트코인 채굴장 <사진=바이두>

중국은 세계 최대의 가상화폐 채굴국가로, 전세계 비트코인의 70%를 채굴하고 있다. 지역별로 전기비 차이가 큰데 주로 쓰촨 윈난(雲南) 네이멍구(內蒙古) 지역에 채굴장이 집중돼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일부 채굴장은 지방 전력공사와 단독으로 계약을 채결해 전기를 끌어다 쓰고 있다”며 “쓰촨의 경우 수력발전소가 많아 일정 시간에는 전기를 생산하지 않고 물을 흘려버리는 경우까지 있다”고 설명했다.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채굴은 막대한 양의 전기를 소모하며, 이에 따른 환경오염 등이 새로운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비트코인 채굴 규제 소식에 중국 네티즌들은 “어차피 남는 전기를 갖고 외화로 환전할 수 있는 비트코인을 채굴하면 좋은 일 아닌가?”, “정상적인 수요와 공급이 있는데 왜 규제하나, 불법과 합법도 구분 못하나?”등 반응을 보였다.

중국은 지난 2017년 10월까지 가상화폐 거래소를 모두 폐쇄했으나, 가상화폐 채굴 열기는 식지 않고 있다. 이에 쉐훙옌(薛洪言) 쑤닝금융연구원 주임은 가상화폐 규제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면서도 “현재 감독당국은 가상화폐 거래를 효율적으로 통제할 수단이 없다”고 지적했다.

중국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주로 웨이신(微信, 위챗), QQ등 SNS메신저를 이용한 장외거래(OTC)를 통해 가상화폐를 지속적으로 거래하고 있다. 장외거래시장은 신용을 담보로 거래를 진행하기 때문에 사고발생 가능성이 있지만, 거래가 간편하고 관리감독을 피할 수 있다.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