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글로벌 기타

속보

더보기

올해 中 춘제 극장가 휩쓸 영화 3편...러라군탕, 페이츠런성, 형법20조

기사입력 : 2024년02월09일 09:51

최종수정 : 2024년02월09일 09:51

[베이징=뉴스핌] 조용성 특파원 = 중국은 10일부터 춘제(春節, 중국 설) 연휴에 돌입한다. 춘제 연휴는 오는 17일까지 8일간 이어진다. 중국에서는 춘제를 앞두고 춘제연휴 전날 개봉하는 영화작품들을 춘제당(春節檔)이라고 부른다. 춘제기간은 영화업체들의 최대 대목이라고 할 수 있다. 영화사들은 일찌감치 춘제를 겨냥한 작품들을 기획하고 제작해 내놓는다. 올해 춘제당은 모두 9작품이 있다.

중국의 영화 집계 사이트인 덩타(燈塔)의 데이터에 따르면 춘제 기간 영화 예매액이 8일 오후 17시 현재 4.2억위안(한화 약 777억원)을 넘어섰다고 중국 제일재경신문이 9일 전했다. 올해 춘제당은 블록버스터급 작품은 없지만 이정도 예매액은 상당히 높은 금액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춘제당 9편중 예매액이 가장 높은 작품으로는 3편의 작품이 경합하고 있다. 이들 작품은 '러라군탕(熱辣滾燙)' '페이츠런성(飛馳人生)2' '형법 20조(第二十條)' 등으로 올해 춘제기간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첫번째 작품인 러라군탕은 직역하면 '뜨겁고 맵고 요동치고 불에 데인다'는 뜻이다. 러라군탕은 중국의 대표적인 여성 코미디언인 자링(賈玲)이 감독과 주연을 맡은 코미디 영화다. 자링은 2021년 춘제때 개봉해 거대한 흥행을 일으켰던 영화 '니하오 리환잉(你好李煥英)'의 감독이다.

자링은 이번 영화를 위해 50kg의 살을 뺐다는 소식이 퍼지면서 네티즌들의 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 작품은 일본 영화인 '백원의 사랑(百元之戀)'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며 자링이 감독한 두번째 영화이다. 자링의 첫번째 영화인 '니하오 리환잉'의 성공이 이어질 지에도 관심이 높다.

'페이츠런성2'는 한한(韓寒)이 감독을 맡은 코미디 영화다. 페이츠런성 1편은 2019년 2월5일 중국에서 개봉되어 상영 6일만에 박스오피스 10억위안을 돌파하는 흥행을 기록했다. 이번 작품의 스토리는 전작과 이어진다. 또한 페이츠런성 1편에 출연했던 배우들이 2편에도 대거 등장하며, 관심을 높이고 있다.

'형법20조'는 중국 영화계의 거장 장이머우(張藝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중국 형법 20조는 정당방위에 대한 법조항이 담겨있다. 영화는 현직 검사가 직면하는 3가지 정당방위 사건의 스토리를 담고 있다. 지난해 장이머우 감독이 연출해 춘제때 개봉한 만강홍(滿江紅)이 대흥행을 기록했던 만큼, 올해 춘제에도 장이머우 감독의 신작이 흥행기록을 이어갈지 관심사다.

이 밖에도 애니메이션인 슝추무·니좐스쿵(熊出没·逆轉時空), 류더화(劉德華)가 주연한 훙탄센셩(紅毯先生) 등도 흥행 후보작들로 꼽힌다.

중국 춘제기간에 상영되어 흥행이 예상되는 코미디 영화 '러라군탕'의 홍보 포스터 [사진=제일재경신문 캡쳐]

ys174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전공의 단체 비대위 체제 구성···"2000명 증원 전면 백지화하라" [서울=뉴스핌] 조준경 기자 =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전날 긴급 임시대의원총회를 진행한 결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고 성명을 통해 21일 밝혔다. 대전협은 "비상대책위원장에 박단, 비상대책위원에 서울대병원 박재일, 세브란스병원 김은식, 서울삼성병원 김유영, 서울아산병원 한성존, 가톨릭중앙의료원 김태근,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김준영 외 6인으로 비대위가 구성됐다"고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대전협은 성명을 통해 정부에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와 2000명 의대 증원 계획을 전면 백지화 ▲과학적인 의사 수급 추계를 위한 기구를 설치하고 증원과 감원을 같이 논의 ▲수련 병원의 전문의 인력 채용을 확대 ▲불가항력의 의료 사고에 대한 법적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대책을 제시 ▲주 80시간에 달하는 열악한 전공의 수련 환경을 개선 ▲전공의를 겁박하는 부당한 명령들을 전면 철회하고 전공의들에게 정식으로 사과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의료법 제59조 업무개시명령을 전면 폐지하여 대한민국 헌법과 국제노동기구(ILO)의 강제 노동 금지 조항 준수를 요구했다. 대전협은 "정부는 2000명이라는 어처구니없는 (의대증원)숫자를 발표했다. 과학적 근거를 요구했으나 정부는 근거 자료 공개를 거부했다"면서 "정부가 인용한 자료의 저자인 서울대학교 홍윤철 교수 역시 문제가 많은 의료 시스템을 고친 후 의대 증원 규모를 계산해야 한다고 밝혔고, 전일 전국 의과대학 학장단 모임인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는 무리한 증원 규모를 제출하였던 점을 시인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대전협은 "본 회는 합리적인 의사 수 추계를 위하여 과학적인 근거 마련이 선행돼야 하다고 지속적으로 주장했지만, 정부는 정치적 표심을 위해 급진적인 의대정원 정책을 발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로지 총선 승리만을 위한 의료 정책을 가만히 지켜볼 수는 없었다"라고 주장하며 "무너지는 수련 환경 속에서도 병원을 떠나고 싶었던 전공의는 단 한 명도 없다. 정부가 조속히 지금의 정책을 재고하고 전공의들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올바른 정책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calebcao@newspim.com 2024-02-21 07:01
사진
이낙연·이준석, 각자도생…野 탈당 인사들 '새로운미래' 합류 가능성 [서울=뉴스핌] 윤채영 기자 = 4월 총선을 앞두고 제3지대 세력의 '빅텐트'가 무산됐다. 개혁신당에서 모인 이낙연 공동대표와 이준석 공동대표가 결별을 선언하면서 각자도생하게 됐다. 설 연휴 직전에 두 세력 등이 모여 공동 창당하기로 하면서 극적인 화합이 이뤄졌지만, 창당 과정에서 가치와 이념 차이를 봉합하지 못했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시 새로운미래로 돌아가 당을 재정비하고 선거체제를 신속히 갖추겠다"며 결별을 선언했다. 공동 창당 선언 11일 만에 파기된 것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결별을 선언한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왼쪽)와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와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2024.02.20 leehs@newspim.com 3지대 합당에는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창당준비위원회), 금태섭 대표의 새로운선택과 이원욱·조응천 의원의 원칙과상식이 함께 하기로 했었다. 이들의 갈등은 '선거 지휘권'을 두고 확산됐다. 개혁신당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 선거 운동과 정책 결정권을 이 대표에게 위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를 두고 이낙연 대표와 김종민 최고위원은 "이준석 사당화"라며 해당 안건을 반대했다. 이준석 대표, 양향자 원내대표, 조응천 최고위원, 금태섭 최고위원만 찬성표를 던졌다. 앞서 배복주 전 정의당 부대표의 입당을 두고도 신경전이 계속됐고, 선거 지휘권 쟁탈전에서 파국을 맞은 것이다. 양향자 개혁신당 원내대표는 이날 뉴스핌과 만난 자리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공동 창당에 반대했던 사람이다. 두 대표는 너무 다르다"며 "끝날 거라고 어느정도 예상했고, 빨리 이렇게 돼 오히려 다행"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도 3지대를 두고 보수와 진보 진영의 규합이 내부적으로 잘 맞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팽배했다. 추후 선거를 두고 지도부 지역구 출마, 공관위 설치와 정책 공약 발표 등을 두고 갈등이 더 심화됐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낙연 대표의 탈당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2.20 leehs@newspim.com 개혁신당 측 관계자는 "이낙연 대표가 지역구 출마를 빨리 정해주길 원했는데, 이 대표 측은 우리를 못 믿었다. 신뢰가 없었다"며 "깨진 게 아쉽기는 하지만, 결과적으로 지금 시점에 이렇게 된 것이 잘 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와는 헤어졌지만, 나머지 세력들은 통합 개혁신당에 남기로 했다. 새로운미래는 전날 '새로운미래' 당명으로 별도 중앙당을 등록을 했다. 총선 전권을 요구한 이 대표와 결별한 개혁신당은 추후 총선 전략 구성에 있어 더 원만할 것으로 보인다. 개혁신당 핵심관계자는 "현 6%대 지지율에서 더 오를 거라고 본다"며 "지지율이 빨리 안 오르면, 지도부 출마 선언을 앞당길 것이고, 빨리 오르면 조금 늦게 발표해도 될 것 같다"고 했다. 3지대 빅텐트가 해체되면서, 야권에선 민주당의 총선 전략에도 영향이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특히 민주당은 이번 주부터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개별 통보를 했다. 하위 20%에 속한 현역 의원들이 '반발'하며 추후 탈당을 예고하고 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김영주 국회부의장도 탈당한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더 탈당하게 되면 아예 신당으로 넘어갈 수 있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다른 야권 관계자도 "이낙연 대표가 완전히 홀로서기를 했으니, 민주당을 탈당한 사람들이 더 쉽게 새로운미래로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ycy1486@newspim.com 2024-02-20 18:06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