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대선, 더 나은 지도자 선택하는 것"...이재명 "文정부 성공에 최선"

청와대 상춘재에서 약 1시간 차담회 가져
문대통령 "하나되는 것 중요한데 이낙연과 회동 아주 좋았다"

  • 기사입력 : 2021년10월26일 12:41
  • 최종수정 : 2021년10월26일 13: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차담회를 가졌다. 회동에선 정치적인 현안 대신 축하와 덕담, 정책에 대한 이야기가 주로 오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57분부터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이재명 후보와의 차담에서 "우선 당내 경선에서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되신 것을 축하드린다"고 축하인사를 건넸다. 차담은 11시 47분께 마무리됐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청와대에서 만나고 있다. [사진=청와대]2021.10.26 nevermind@newspim.com

문 대통령은 "경쟁을 치르고 나면 그 경쟁 때문에 생긴 상처를 서로 아우르고, 다시 하나가 되는 것이 중요한데, 그런 면에서 일요일 날 이낙연 전 대표님하고의 회동 아주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제가 국회에서 마지막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했는데, 사실 생각해 보면 내년도 예산은 우리 정부보다 다음 정부가 쓸 몫이 훨씬 많은 예산 아닌가"라며 "제가 첫해에 갑자기 중간에 예산을 인수하게 되면서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는 등의 어려움을 겪은 바가 있어서 내년도 예산은 다음 정부가 주로 사용할 예산이다라는 점을 많이 감안하면서 그렇게 편성했다"고 전날 국회 시정연설 내용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우리 이재명 대표 후보님은 지난 대선 때 저하고 당내 경선에서 함께 경쟁했고, 또 경쟁을 마친 후에도 다시 함께 힘을 모아서 함께 정권 교체를 해냈고, 그동안 대통령으로서, 경기지사로서 함께 국정을 끌어왔었는데, 이제 나는 물러나는 대통령이 되고..."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에 이 후보는 "아직 많이 남았다"고 답변하며 웃었다.

문 대통령은 "이재명 후보께서 새로운 후보가 되셔서 여러모로 감회가 있다"며 "대선은 결국은 국민들이 더 나은 미래를 위해서 지도자를 선택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겪어 보니까 역시 제일 중요한 것은 정책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대선 과정에서 좋은 정책을 많이 발굴해 주시고 그다음에 그 정책을 가지고 다른 후보들 하고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한다면 그 과정 자체가 국가발전에 굉장히 큰 도움이 되고, 그렇게 해서 완성된 정책이 또 다음 정부를 이끌어 가는 하나의 설계도가 되는 셈이기 때문에 대선 과정에서 정책을 많이 더 개발하고, 정책을 통한 선의의 경쟁을 펼쳐 주십사 하는 것을 이재명 후보께도 부탁드리는 말씀이고, 또 다른 후보들께도 똑같은 당부를 드리고 싶다"고 정책 중심의 선거를 요청했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청와대에서 차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2021.10.26 nevermind@newspim.com

이 후보는 "어제 대통령께서 시정연설하신 내용을 보니까 제가 하고 싶은 얘기가 다 들어 있어서 너무 공감이 많이 갔다"며 "대통령께서 원래 루즈벨트 존경하는 대통령이라고 하셨던 것 같은데, 최근의 미국 바이든 정부의 정책이 사실은 거기에서 많이 시사받은 것이 있는 것 같고, 새로운 전환의 시대에 미래적인 산업 재편을, 국가의 대대적 개입, 투자를 통해서 해야 된다, 미래산업 만들어야 된다, 제가 너무 공감이 많이 갔다"고 공감을 표시했다.

이 후보는 문 대통령이 G20과 COP26에 참석하는 것을 거론하며 "우리도 사실은 기후변화 대응을 사실은 선도적으로 해야, 뒤따라가면 기회도 없고, 조금만 앞서가면 정말 기회가 생기기 때문에 가긴 가야 되는데, 현장의 기업가들 입장에서는 불안하지 않나"라며 "국가가 대대적인 투자를 해야 된다라는 점에 정말 공감이 간다"고 문 대통령의 정책방향에 호응했다.

그러면서 "우리 대통령님께서 지금까지 민주당의 핵심가치라고 하는 민생, 개혁, 평화의 가치를 정말 잘 수행하신 것 같다"며 "문재인 정부 성공하는데, 사실 저는 경기도지사로 문재인 정부의 일원 아닌가. 저도 지금까지도 최선을 다했지만 앞으로도 우리 문재인 정부 성공, 역사적인 정부로 남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