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김용화 감독·설경구·도경수 신작 '더 문'(가제) 크랭크업

  • 기사입력 : 2021년10월14일 09:31
  • 최종수정 : 2021년10월14일 10: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김용화 감독의 차기작 '더 문'(가제)이 4개월 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전날 크랭크업했다. 

CJ ENM은 우주에 홀로 남겨진 남자와 필사적으로 그를 구하려는 지구의 또 다른 남자가 선사하는 감동 대작 '더 문'(가제)이 촬영을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더 문'은 쌍천만 신화를 기록한 '신과함께' 시리즈의 김용화 감독과 설경구, 도경수, 김희애까지 조합만으로도 설레는 막강 연기파 배우들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여기에 박병은, 조한철, 최병모, 홍승희 등 최고의 신스틸러 배우들이 합세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CJ ENM] 2021.10.14 jyyang@newspim.com

김용화 감독은 '신과함께' 시리즈로 본 적 없는 7개 지옥과 국적 불문 감동 스토리로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다. 그의 신작 영화 '더 문'은 지난 6월 6일 첫 촬영을 시작해 총 4개월 간의 촬영을 무사히 끝냈다. 

우주에 홀로 남겨진 '선우'를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전 우주센터 센터장 '재국'으로 분한 설경구는 "감독님과 스태프들 모두 너무 고생하셨다"며 "영화가 어떻게 나올지 너무 궁금하다. 완성본이 나올 때까지 기대하면서 기다릴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우주에 고립돼 수많은 위기를 넘나드는 우주대원 선우로 분한 도경수는 "훌륭하신 스태프분들과 이 작품을 함께 했다는 것 자체가 너무나 영광스럽고 감사하다. 최고의 현장이었다"고 촬영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NASA 우주정거장의 총괄 디렉터이자 사건의 중요한 키를 쥔 문영으로 분한 김희애는 "대한민국에서도 이런 영화가 나올 수 있구나 싶을 정도로 관객분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또 다른 스펙터클한 작품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CJ ENM] 2021.10.14 jyyang@newspim.com

우주로 새로운 도전을 펼칠 김용화 감독은 "찍는 동안 데뷔할 때처럼 신나고 즐겁고 흥분됐고, 그래서 시간 가는 줄 몰랐다"는 소감과 함께 "훌륭한 배우들과 역대급 스태프들이 많이 조력해서 큰 어려움이 없었다. 생각한 것만큼 다 구현된 영화"라며 4개월간 동고동락한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대한민국 최초의 달 탐사를 소재로 관객들을 우주로 초대할 영화 '더 문'은 곧 후반 작업에 돌입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